UPDATED. 2021-05-11 23:38 (화)
2월 통화량 42조 증가...두달째 사상 최대폭
2월 통화량 42조 증가...두달째 사상 최대폭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4.1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올해 2월 시중 통화량이 1월에 이어 역대 최대 증가 폭을 이어갔다. 가계와 기업의 자금 수요로 신용공급 확대가 지속된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13일 한국은행의 통화 및 유동성 통계에 따르면 2월 광의 통화량(M2 기준)은 3274조4000억원으로 1월보다 41조8000억원(1.3%) 증가했다. 2월 증가 폭은 2001년 12월 통계편제 이후 가장 큰 규모이며 1월에도 M2 증가 폭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추이 [사진=한국은행 제공]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 M2에는 요구불예금, 현금, 수시입출금식 예금(이상 M1) 외 MMF(머니마켓펀드)·2년 미만 정기 예금·CD(양도성예금증서)·적금·수익증권·RP(환매조건부채권)·2년 미만 금융채·2년 미만 금전신탁 등 현금화가 바로 가능한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2월 M2 증가율은 10.7%다. 2009년 3월(11.1%) 이후 가장 컸으며 전년 동기 대비 M2 증가율은 지난해 12월부터 계속 커지고 있다. 경제주체별로 보면 기업 부문은 31조5000억원 불었다. 한은 측은 2001년 12월 통계편제 후 최대 규모 증가 폭이며 MMF와 금전신탁, 수익증권 등을 중심으로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장기 추이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외에 가계 및 비영리단체(+9조4000억원), 기타 금융기관(+6조6000억원) 등 모든 경제주체에서 M2가 증가했다. 상품별로 보면 가계부문의 주택담보대출 증가 등에 따라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과 요구불예금이 각각 9조2000억원, 11조원 불었다. MMF는 회사채 등 직접 자금조달 노력, 기업 부문의 자금 유입 증가에 등을 중심으로 6조3000억원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