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23:38 (화)
스마일게이트, 지난해 매출 1조73억 '역대 최대'…주요작 글로벌 흥행
스마일게이트, 지난해 매출 1조73억 '역대 최대'…주요작 글로벌 흥행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4.1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스마일게이트가 ‘크로스파이어’·‘에픽세븐’·‘로스트아크’ 등 자사의 대표 IP(지식재산권)들의 견고한 성과에 힘입어 창사 이래 최초로 연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스마일게이트는 그룹의 연결 매출 감사보고서 공시와 함께 2020년 연간 매출 1조73억원, 영업이익 3646억원, 당기순이익 3155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년도 실적과 비교해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26%, 당기순이익은 49% 증가했다.

스마일게이트의 2020년 매출을 살펴보면 해외시장에서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기록한 해외게임 매출은 8430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83.7%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전년 대비 21% 성장한 것으로 크로스파이어·로스트아크·에픽세븐의 글로벌 흥행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에서 스마일게이트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 콘텐츠 수출 기업으로 성장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스마일게이트 그룹 워드마크. [사진=스마일게이트 제공]

2007년 처음으로 영업이익을 기록하기 시작한 스마일게이트는 그간 해외에서 거둔 수익을 바탕으로 국내 비즈니스 역시 지속 확장해왔으며, 국내외 시장에서 일군 성과를 우리 사회와 함께 나누기 위해 다양한 CSR·CSV 활동을 전개해왔다. 특히 청년 창업 지원 활동을 통해 240개 이상의 미래 혁신 기업들의 성장을 이끌어내 우리 사회의 성장 사다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청년 창업 지원 활동은 지금까지 2000개가 넘는 다양한 분야의 청년 일자리 창출로 이어졌다. 청년 창업 지원 외에도 스마일게이트는 소외된 아동과 청소년들에게 보다 나은 미래 환경을 조성해주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지속적인 IP 확장을 위한 노력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사랑 받는 IP를 만들기 위한 의미 있는 도전을 이어갔다.

소니 픽처스와 크로스파이어 영화의 배급 계약을 맺어 본격적으로 할리우드 영화시장에 뛰어들었으며, 지난해 7월엔 중국에서 e스포츠 드라마 ‘천월화선’을 방영해 18억 뷰어십이라는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바 있다.

이런 성과를 이어나가기 위해 스마일게이트는 최근 설립한 ‘스마일게이트리얼라이즈’를 통해 다양한 신규 IP를 발굴·확보해 IP를 활용한 문화산업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하기로 했다.

스마일게이트는 한국 게임개발사들의 미개척 영역인 글로벌 트리플 A급 콘솔시장을 적극 공략해 ‘고티’(Game Of The Year) 최다 수상을 노린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를 위해 회사 측은 지난해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흥행은 물론, 평론가 및 이용자들로부터 호평 받은 ‘Perfect dark’·‘Horizon Zero Dawn’ 등의 작품을 주도한 개발자들이 주축이 된 신규 개발 스튜디오를 설립해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게임을 선보인다는 목표로 대작 게임 개발에 착수했으며, 올해는 서구권 콘솔게임 시장 공략의 첫 번째 도전 타이틀인 ‘크로스파이어 X’를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함께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성준호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대표는 “올해에도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로스트아크·에픽세븐 등의 주력 IP들이 보다 풍성해진 콘텐츠와 함께 적극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한 유저 친화적 공감 운영을 통해 국내외 시장에서 사랑받는 IP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나갈 것”이라며 “또한 크로스파이어 X를 시작으로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작품으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