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7 20:30 (월)
1분기 해외주식 결제액 144조 '역대 분기 최대'...투자 다변화 양상
1분기 해외주식 결제액 144조 '역대 분기 최대'...투자 다변화 양상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4.1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올해 1분기 해외주식 결제금액(매수+매도금액)이 전분기의 두 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투자자들의 투자가 다변화 양상을 보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1분기 예탁원을 통한 해외주식 결제금액이 1285억1000만달러(144조1000억원)로 전 분기(654억달러) 대비 96.5% 상승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2011년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후 분기 기준 최대 규모다. 시장별로 보면 미국 주식 결제금액이 1198억9000만달러(134조4000억원)로 전 분기보다 98.7% 증가했으며 이는 전체 해외주식 결제 규모의 93.3%를 차지한다.

최근 5개 분기 외화증권 보관 및 결제금액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종목별로는 테슬라(118억7000만달러), 게임스톱(52억달러), 애플(38억6000만달러), 스팩(SPAC) 기업 처칠캐피탈(25억7000만달러), 빅데이터 분석 기업 팔란티어 테크놀로지스(21억8000만달러) 등 미국 주식이 상위권에 올랐다.

예탁원 관계자는 "그간 결제금액 상위권을 유지해 왔던 미국 대형 기술주 외(테슬라, 애플, 아마존 등)에도 미국 시장 내 이슈 및 정책에 영향을 받는 종목이 상위종목으로 편입되는 등 국내 투자자의 미국 투자 대상 종목 다변화 양상을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외주식 보관금액은 577억2000만달러(64조7000천억원)로 지난해말(470억8000만달러) 대비 22.6% 상승했다. 시장별로는 미국이 463억7000만달러(52조원)로 전체 보관 규모의 80.3%에 달했다.

외화주식 보관금액 상위 10개 종목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보관 금액 상위 종목은 테슬라(83억8000만달러), 애플(34억9000만달러), 아마존(15억8000만달러), 엔비디아(10억8000만달러), 구글 모회사 알파벳(10억4000만달러), 마이크로소프트(10억달러) 등이다.

해외주식 결제·보관 금액이 대폭 불어나면서 외화채권을 포함한 외화증권 보관 및 결제금액도 분기 기준 역대 최고를 달성했다. 1분기 외화증권 보관금액은 813억6000만달러(91조2000억원), 결제금액은 1575억6000만달러(176조6000억원)로 전 분기 대비 각각 12.7%, 75.3% 불어났다.

외화채권의 경우 보관금액은 236억4000만달러(26조5000억원)로 지난해말(251억4000만달러)보다 6.0% 감소했다. 반면 결제금액은 290억5000만달러(32조5000억원)로 전 분기(244억8000만달러) 대비 18.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