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23:38 (화)
SK렌터카, 한전과 ‘K-EV100 협력사업’ 협약 체결...미래형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 기여
SK렌터카, 한전과 ‘K-EV100 협력사업’ 협약 체결...미래형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 기여
  • 고훈곤 기자
  • 승인 2021.04.1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고훈곤 기자] SK렌터카가 제주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단지를 조성하며 ‘전기차 중심 모빌리티 렌털 기업’이란 미래 정체성을 밝힌다.

SK 렌터카는 한국전력과 워커힐 아카디아에서 ‘K-EV100 협력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지난달 선언한 K-EV100(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관련한 중점 과제 추진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양사는 오는 2025년까지 제주도에 전기차 전용 사이트를 조성해 전기차 3,000대를 도입하고, 이들 차량을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7,200kW급 충전 인프라를 구축키로 했다.

황일문 SK렌터카 대표이사(좌측)와 이종환 한국전력 사업총괄부사장이 16일 서울 그랜드 워커힐 아카디아에서 'K-EV100  협력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K렌터카 제공]

한 단지에 전기차 3,000 대가 위치하는 데다 아파트 2,000세대가 사용 가능한 수준의 충전 설비가 들어서는 것은 국내 처음이자 최대 규모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전기차 메카가 탄생하는 것이다.

SK렌터카는 현재 ‘빌리카’지점 부지 7,200평을 전기차 전용 단지로 새롭게 조성해 연간 제주도 방문객의 10% 수준인 130만명에게 전기차 이용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합리적인 렌털 요금으로 사랑받아온 SK렌터카의 세컨 브랜드 ‘빌리카’는 SK렌터카 제주지점으로 자리를 옮겨 지속 운영한다.

황일문 SK렌터카 대표이사는 “내부 조사를 통해 ‘백문이불여일견’이란 말처럼 친환경 전기차 확산을 위해 고객에게 전기차 이용 경험을 갖게 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결론을 내렸고 이에 따라 전기차 전용 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라며, “빌리카 지점은 공항에서 3 분 거리로 여행객들의 접근성이 좋고 도내 모빌리티 기업 중 가장 넓어 차량 유치·주차, 충전기 설치 용이성, 향후 확대 가능성 등 종합적 측면에서 가장 적합한 전기차 전용 단지 입지였다”고 말했다.

SK 렌터카는 향후 전기차 전용 단지에서 운영하는 전기차 3,000대를 통해 연간 1만2천톤의 이산화탄소를 절감하며 ‘탄소 없는 섬(CFI)’ 제주 만들기에 동참하는 것은 물론 SK그룹이 추진하는 ESG 경영 실천의 밀도를 높여갈 계획이다.

또한, SK렌터카와 한전은 전기차 전용 단지에 도입되는 3,000대의 전기차를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으로 삼아 상황에 따라 전기차 충전 및 전력 공급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V2G(Vehicle to Grid) 기술을 활용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양사는 회사 보유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하기 원하는 법인을 대상으로 전기차 렌털과 함께 충전 설비 구축까지 지원하는 원스톱 솔루션을 만들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방안과 서비스 일정 등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차량 렌털과 충전 인프라 제공을 일원화하는 이번 서비스는 SK그룹 관계사를 시작으로 고객 확대에 나설 구상이다.

SK렌터카 관계자는 “우리나라 No.1 전력 사업자인 한전과 전기차 시대를 새롭게 여는 전용 단지 구성을 함께 진행하게 돼 의미 깊다”며, “향후 전기차 제조사, 충전 및 전력 사업자, 정비 업체 등 다양한 사업자가 참여하는 오픈 플랫폼을 구축해 상생이 어우러지는 미래형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