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6:22 (금)
농심 신춘호 회장, WSJ 통해 재조명..."글로벌 브랜드 초석 다졌다" 호평
농심 신춘호 회장, WSJ 통해 재조명..."글로벌 브랜드 초석 다졌다" 호평
  • 고훈곤 기자
  • 승인 2021.04.19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고훈곤 기자] 미국 유력 경제신문 월스트리트저널이 故 신춘호 농심 회장의 별세와 관련해 신라면을 글로벌 브랜드로 키운 업적을 높이 평가했다.

농심은 월스트리트저널이 지난 17일자 신문에 ‘한국의 라면왕, 글로벌 브랜드 만들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하며, 신 회장이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매운맛을 고집하며 세계 무대로 나갔기 때문에 농심이 100여개 국에 수출하는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특히, 최근에는 신졸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 확산과 함께 간편식을 찾는 트렌드가 세계적으로 번지며 판매가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WSJ에 게재된 故 신춘호 농심 회장 기사 전문. [이미지=농심 제공]

또한,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상 수상과 함께 영화에 등장한 짜파구리가 전 세계적으로 알려지게 되었고, 이에 농심이 컵라면 버전의 짜파구리를 실제 제품으로 선보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농심 관계자는 “월스트리트저널이 故 신춘호 회장님의 소식을 다룬 것은 농심이 글로벌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는 의미”라며 “라면으로 세계 1등을 해보자는 회장님의 꿈을 이루기 위해 해외사업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