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2 16:10 (화)
1분기 성장률 1.6%…민간소비·정부소비 플러스 전환에 코로나 이전 경제규모 회복
1분기 성장률 1.6%…민간소비·정부소비 플러스 전환에 코로나 이전 경제규모 회복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4.2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1분기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큰 폭으로 반등한 1.6%를 기록했다. 마이너스(-)였던 민간소비와 정부소비가 플러스(+)로 전환하고 설비투자가 큰 폭으로 증가한 영향이다. 

한국은행은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470조8467억원으로 성장률(속보치)이 전분기 대비 1.6%로 집계됐다고 27일 발표했다.

분기별 성장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과 함께 지난해 1분기(-1.3%)와 2분기(-3.2%) 마이너스를 기록하다 3분기(2.1%), 4분기(1.2%)에 플러스로 반등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1.8%로 2019년 4분기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 전환했다.

1분기 우리나라 성장률이 큰 폭으로 반등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따라 경제 규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4분기 468조8143억원이었던 실질 GDP는 지난해 4분기 463조3950억원까지 줄어들었다. 

1분기 성장률은 민간소비와 정부소비 성장세가 뚜렷했다.

민간소비는 내구재(승용차·가전제품)와 비내구재(음식료품 등) 등의 소비가 늘면서 1.1% 늘었는데, 지난해 3분기(0.0%)와 4분기(-1.5%)에 비해 반등폭이 컸다. 정부소비도 1.7% 성장세를 보였는데, 이는 추가경정예산 집행 등의 영향이다.

건설투자와 설비투자도 늘었다. 건설투자는 건물건설이 늘어 0.4% 늘었고, 설비투자 또한 기계류와 운송장비가 증가로 6.6% 늘었다. 설비투자는 2020년 3분기(8.1%)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크게 늘었다.

분기별 경제성장률 추이. [그래픽=뉴시스]

한국은행은 다만, 수출은 지난해 4분기 보다 증가폭이 감소됐다고 설명했다. 수출은 자동차, 이동전화기 등을 중심으로 1.9% 증가했으나 이는 전분기 보다 3.5%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수입은 원유·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4.9% 늘었다. 수입 또한 기계·장비, 1차 금속제품 등이 늘어 2.4% 증가했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교역조건 개선의 영향으로 1.8% 늘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1.6%)을 웃도는 수준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