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2 15:41 (화)
'피의자' 이성윤 검찰총장 후보심사명단 포함에 국민의힘 강력 반발
'피의자' 이성윤 검찰총장 후보심사명단 포함에 국민의힘 강력 반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4.2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법무부가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 명단을 추천위원들에게 전달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한동훈 검사장,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국민의힘은 수사외압 의혹으로 피의자 신분인 이 지검장이 후보 물망에 오르는 것에 강력 반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법무부는 26일 검찰총장후보추천위 위원들에게 검찰총장 후보자 10여명에 대한 심사 자료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국민 천거 기간에 추천된 인사 모두를 심사 대상으로 삼았다. 법조 경력 15년 이상만 되면 누구나 천거 받을 수 있다.

검찰 내에서는 이성윤 지검장을 비롯해 구본선 광주고검장, 조남관 대검 차장검사, 한동훈 검사장,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직 검찰 출신으로는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 양부남 전 부산고검장 등이 이름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위원들은 이들 심사 자료를 미리 살펴본 뒤 오는 29일 회의에서 3명 이상을 선택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한다. 박 장관은 이들 중 1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2020년 1월 서울중앙지검장 취임사를 하는 이성윤 지검장. [사진=연합뉴스]

야권에서는 현재 피의자 신분인 이 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 심사대상에 올라 논란이 되는 것과 관려해 물망에 오른 것 자체에 반감을 표했다. 이 지검장은 2019년 6월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재직 당시 수원지검 안양지청이 수사 중이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출금 사건에 관해 수사 중단 외압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이 지검장에 대해 "검찰 농단 수준의, 도를 넘는 직권남용으로 검찰의 수사를 받는 당사자"라며 "검찰총장은커녕 검사도 해서는 안 될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학의 전 법무차관 불법 출국 금지와 관련된 자신의 피의사건에서 출석요구를 네 번이나 거부하는 특권을 누렸고,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이나 옵티머스 사건 등 정권에 불리한 사건에서는 노골적으로 호위무사, 행동대장의 역할을 수행했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축출에도 앞장섰던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오른쪽서 두 번째)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범계 장관이 차기 총장 인선 기준으로 '대통령 국정 철학과의 상관성'을 거론한 데 대해서도 이 지검장 인선을 염두에 둔 것이라며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주 대표 대행은 "과연 박 장관이 법조인이 맞는지조차 의문"이라며 "청와대와 민주당이 정신 못 차리고 이성윤 검찰총장을 만들기 위해 꼼수를 부린다면 국민은 완전히 대통령과 민주당을 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윤 전 총장은 대통령의 국정철학인 공정과 정의를 실현하지 않는 총장이어서 쫓아냈는가"라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