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0 18:19 (일)
현대백화점 1분기 영업익 649억...지난해 대비 336% 증가
현대백화점 1분기 영업익 649억...지난해 대비 336% 증가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5.0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현대백화점이 올해 1분기 64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직격타를 맞았던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336% 증가한 액수다. 공격적으로 '더현대서울'과 경기도 남양주시, 대전 현대아울렛 등을 출점한 효과다. 

현대백화점은 올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5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336% 증가했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6832억원으로 52%늘었고 당기순이익은 558억원으로 134% 증가했다.

서울 최대 백화점 '더 현대 서울' 내부 모습.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서울 최대 백화점 '더 현대 서울' 내부 모습.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부문별로 백화점 부문의 매출액이 49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7% 늘었고, 영업이익은 760억원으로 122% 급증했다.

백화점 부문은 서울 여의도에 문을 연 백화점 '더현대서울'과 경기도 남양주시, 대전에 각각 문을 연 아웃렛 등 3곳의 신규점 출점 효과와 더불어 점진적인 소비 회복 효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었다.

면세점 부문의 매출은 215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9.3% 늘었고, 영업손실은 전년 동기 보다 82억원 개선된 112억원으로 집계됐다.

면세점 부문은 코로나19 여파 속에도 동대문점과 인천공항점 등 신규점 오픈과 더불어 수입 화장품 매출 비중 증가 등으로 실적이 개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