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0 18:48 (일)
CJ ENM, 1분기 영업익 936억원...빈센조·윤스테이 흥행 속 분기 최대 실적 달성
CJ ENM, 1분기 영업익 936억원...빈센조·윤스테이 흥행 속 분기 최대 실적 달성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5.0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CJ ENM이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tvN 드라마 '빈센조'와 예능 '윤스테이' 등 콘텐츠의 성공에 따른 TV 광고 매출의 증가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티빙 등 디지털 매출 증가 효과로 풀이된다. 

CJ ENM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936억원으로 역대 분기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지난해 동기보다 영업 이익률은 135.7%, 순이익은 810억원으로 168.6% 증가했지만 매출액은 7919억원으로 2.3%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CJ ENM 로고 [사진=CJ ENM 제공]
CJ ENM 로고 [사진=CJ ENM 제공]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 555억원을 68.8% 상회했다. tvN 드라마 ‘빈센조’와 예능 ‘윤스테이’ 등 콘텐츠의 성공에 따른 TV 광고 매출의 증가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티빙 등 디지털 매출 증가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CJ ENM TV 광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5%, 티빙의 유료가입자 수는 전년 4분기 대비 29.3% 증가했다.

음악 부문은 온라인 페스티벌 ‘케이콘택트 3’(KCON:TACT 3)와 자체 아티스트 온라인 콘서트 확대로 관련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8.9% 상승해 총매출이 124억 증가해 522억을 기록했다.

커머스 분야에서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2% 하락했으나 디지털 및 T커머스 부문은 각각 9.3%, 20.2% 성장했다.

영화 부문은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됨에 따라 매출 227억원, 영업손실 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한 수치다.

CJ ENM은 오는 2분기에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2', '마인' 등 신규 콘텐츠를 통해 화제성을 이어나감과 동시에 나영석 PD의 '스프링 캠프' 등 티빙 오리지널 콘텐츠를 통해 디지털 기반 성과를 강화할 계획이다.

CJ ENM 관계자는 "1분기에는 티빙의 오리지널 콘텐츠 공개, 라이브커머스 중심의 통합브랜드 ‘CJ온스타일’ 론칭발표 등 디지털 사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행보를 이어나갔다"며 "디지털 시프트 기반의 혁신 속도를 가속화하고콘텐츠 및 상품 경쟁력 강화를 통한 성장세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