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8:17 (금)
SK하이닉스, 지난해 사회적가치 4조8874억 창출…납세·고용·배당 호실적
SK하이닉스, 지난해 사회적가치 4조8874억 창출…납세·고용·배당 호실적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5.1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SK하이닉스가 2020년 사회적 가치(SV) 창출 실적을 발표했다. SK 주요 관계사들은 2019년부터 매년 ‘경제간접 기여성과’, ‘비즈니스 사회성과’, ‘사회공헌 사회성과’ 등 3가지 분야에서 전년에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수치화해 발표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통해 총 4조8874억원에 상당하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2019년(3조5888억원)보다 36% 증가한 수준이다.

△납세·고용·배당 등 ‘경제간접 기여성과’가 5조3737억원 △사회(노동·동반성장)와 환경 분야의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5969억원 △기부·사회공헌활동 등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1106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SK하이닉스가 2020년 사회적 가치(SV) 실적을 발표했다. [그래픽=SK하이닉스 제공]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지난해부터 반도체 업황이 개선되면서 전년 대비 사회적 가치 창출액이 32%(1조3143억원) 늘었다. 하지만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온실가스 배출 등 환경 영향으로 인해 부정적 영향이 전년 대비 11%(571억원) 커졌다.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집중 지원 등으로 413억원 늘었다.

각 분야를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납세·고용·배당 전 분야에서 의미 있는 실적을 거뒀다고 회사는 밝혔다. 우선 납세 분야 성과액은 전년 대비 211% 늘었다. 또한 취약계층 고용 측면에서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장애인 의무고용률(상시 50인 이상 민간기업의 경우 전체 구성원의 3.1%) 목표를 달성했다. 배당 역시 성과액이 전년 대비 17% 증가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반도체 경기가 상승세를 타면서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계속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환경 분야에서 2019년보다 1272억원 늘어난 9448억원의 부정적 비용이 발생했다. 이는 반도체 제품 생산 과정에서 물과 전기를 대량으로 사용하고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제조산업의 특성에 따른 결과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전사적으로 자원 재활용 등 노력을 기울인 결과, 단위 생산 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이전보다 감소했다”며 “하지만 절대적인 배출량이 늘었다는 점에 대해서 회사는 이해관계자들에게 송구스러움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환경 악영향을 줄이기 위해 환경기술 개발 등 다방면으로 노력해 온실가스 배출 총량을 줄이는 데 역점을 둘 것”이라고 약속했다.

다만 SK하이닉스는 ‘사회’ 영역에서 전년 대비 21% 증가한 3224억 원, 제품·서비스 영역에서는 116% 늘어난 255억원의 성과를 기록해 환경 분야 부정적 영향을 일부 상쇄했다. 이와 관련해 회사는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비중을 높이기 위한 ‘기술혁신기업 프로그램’과 ‘분석·측정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등 협력사 지원을 강화해 왔다. 또 이산화탄소 배출을 획기적으로 저감하는 SSD(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등 저전력 제품 판매를 확대했다.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전년 대비 60% 늘어난 1106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지난해 SK하이닉스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해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하고 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해 저소득층 아동의 재택 교육에 필요한 스마트 기기를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에 힘써 왔다.

앞으로 SK하이닉스는 지난 1월 발표한 사회적 가치 창출 중장기 추진 계획인 ‘SV 2030’을 실천하는 데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회사는 탄소중립 달성, 반도체 생태계 활성화, 사회 안전망 구축, 다양성·포용성에 기반한 기업문화 정착 등 주요 목표를 달성하고자 한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업계 최초로 ‘RE100’(2050년까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한다는 선언)에 가입한 SK하이닉스는 온실가스 배출 최소화, 폐기물 저감 및 수자원 재활용 확대 등 환경 분야 개선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회사는 기존 저장장치인 HDD를 저전력 SSD로 대체하는 노력을 지속해 친환경 기술 확대에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김윤욱 SK하이닉스 부사장(지속경영담당)은 “당사는 3년째 사회적 가치 성과를 발표하면서 측정의 객관성과 신뢰도를 높여 왔다”며 “앞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함과 동시에 사회적 가치 창출 규모를 키워가면서 인류와 사회에 기여하는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하이닉스는 이날 발표에 대한 소통 범위를 넓히기 위해 사회적 가치 측정 활동의 내용과 의미를 흥미롭게 다룬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