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2 17:12 (화)
삼성물산, 래미안 브랜드 14년만에 새단장...삶의 동반자 브랜드 비전 제시
삼성물산, 래미안 브랜드 14년만에 새단장...삶의 동반자 브랜드 비전 제시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5.1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삼성물산이 래미안 브랜드를 새단장하고 삶의 동반자 브랜드 비전을 제시했다. 올해 하반기 입주 단지부터 새단장 브랜드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물산은 14년 만에 자사 주거 브랜드 래미안의 브랜드 정체성(BI)을 새로 설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삼성물산은 래미안이 상품과 서비스의 제공을 넘어 고객의 일상을 함께 하는 '삶의 동반자'(Life Companion) 브랜드로 나아간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래미안은 '고객의 모든 순간을 함께 하는 브랜드가 되는 것'을 새 지향점으로 삼을 것이라는 게 삼성물산 측 설명이다.

래미안의 새로운 BI 이미지. [BI=삼성물산 제공]
래미안의 새로운 BI 이미지. [BI=삼성물산 제공]

삼성물산 관계자는 "기존의 집이 단순 주거 공간의 의미가 있었다면, 현재의 집은 고객들의 다양한 활동과 경험이 이루어지는 공간으로 그 의미가 확장됐다"며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등장 이후 집은 학교나 사무 공간의 기능을 대체하는 다양한 삶의 공간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새 래미안 BI는 래미안 고유의 3선과 색상은 유지하되, 래미안 한자표기(來美安)를 영문표기(RAEMIAN)로 변경한다. 2000년 탄생한 래미안은 같은해 용인 구성1차 래미안을 시작으로 21년간 전국 총 173개 단지, 16만여 가구에 적용됐다. BI 새단장은 2003년과 2007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삼성물산은 올해 하반기에 입주하는 래미안 단지부터 새 BI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백종탁 주택본부장(전무)은 "래미안은 재개발, 재건축, 리모델링 등 다양한 주택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한 차원 높은 주거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