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3 09:05 (일)
한화건설, 충주기업도시서 478가구 규모 ‘한화 포레나 서충주’ 다음달 분양
한화건설, 충주기업도시서 478가구 규모 ‘한화 포레나 서충주’ 다음달 분양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5.1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한화건설이 서충주의 새로운 주거벨트가 될 충주기업도시에 짓는 478가구 규모의 ‘한화 포레나 서충주’를 분양할 예정이다. 

한화건설은 충주기업도시(공동4-1블록)에 들어서는 '한화 포레나 서충주'를 다음달 분양한다고 11일 밝혔다. 충주시 첫 번째 포레나 브랜드 아파트로,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 용전리 일대에 들어선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최고 20층, 6개 동, 전용면적 77㎡와 84㎡ 총 47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입주는 2023년 하반기 예정이다.

한화건설이 다음달에 '한화 포레나 서충주'를 분양한다. [사진=한화건설 제공]
한화건설이 다음달에 '한화 포레나 서충주'를 분양한다. [사진=한화건설 제공]

충주기업도시에는 포스코ICT, 롯데칠성, 현대모비스, 코오롱생명과학 등이 입주할 계획이며 현재도 약 3만명이 근무 중이다. 아울러 서울∼영남과 서울∼강원을 연결하는 요충지로서의 교통망도 갖추고 있다. 중부내륙고속도로와 평택제천고속도로가 인접했으며 동서울(강남)과 문경을 잇는 중부내륙고속철도 충주역이 올해 말 개통을 앞두고 있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충주기업도시는 많은 기업의 입주가 예정돼 서충주의 새로운 주거 벨트로 미래가치가 높다"며 "인근에 7개의 산업단지가 갖춰지면 서충주에만 약 5만명의 직·간접 고용효과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