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2 16:50 (화)
문대통령, '임·노·박'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여야, '총리 인준' 협상 결렬
문대통령, '임·노·박'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여야, '총리 인준' 협상 결렬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5.1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국회에 3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사흘 뒤까지 재송부해줄 것을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회동을 갖고 국무총리 인준안과 장관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 등을 집중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인사청문회법 제6조제3항에 따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14일까지 송부해 줄 것을 국회에 (다시) 요청했다"고 밝혔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각각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왼쪽부터),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4일 인사청문회에서 각각 답변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시한인 전날까지 국회가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하자 문 대통령이 재송부를 요청한 것이다.

문 대통령이 정한 기일까지도 국회가 인사청문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으면 장관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의 재송부 요청을 두고 야당이 '부적격'하다고 판단한 3명의 후보자에 대해 지명 철회를 할 의사가 없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등 복잡한 국회 상황이 얽혀있는 만큼 이번 재송부 요청이 국회가 추가 논의를 할 수 있는 시간을 번 것이란 시각도 있다. 국회 합의 없이 임혜숙·노형욱·박준영 후보자를 임명할 경우 현 정부 들어 야당 동의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의 숫자가 32명으로 늘어 '독주 프레임'에 갇힐 수 있기 때문이다.

윤호중(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호중(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러한 가운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를 협의하기 위해 열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결렬됐다. 

앞선 회동에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무총리 인준안이 기다리고 있는데 지금 같은 국난의 시기에 행정부를 총괄해야 할 총리 자리를 하루라도 비워 놓을 수 없는 시기"라며 "다른 장관 문제에 연계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임·노·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나 지명 철회 전에는 총리 인준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장관 3명과 총리 후보자가 하나의 전체 인사안”이라며 “(대통령의) 송부 재요청에 대해서는 따로 말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여야는 의견 사이에서 접점을 찾지 못했다면서, 추후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