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9:11 (월)
한진제주퓨어워터, 친환경 '무라벨 먹는샘물' 제품 출시...ESG 경영 적극 동참
한진제주퓨어워터, 친환경 '무라벨 먹는샘물' 제품 출시...ESG 경영 적극 동참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5.27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한진제주퓨어워터가 친환경 '무라벨 먹는샘물'을 선보인다. 페트병 중량 감소, 탄소 배출량 저감 등을 통해 ESG 경영에 적극 동참할 방침이다.

한진그룹 계열사인 한국공항이 제주도에서 생산하고 있는 먹는샘물 ‘한진제주퓨어워터’를 7월부터 무라벨 친환경 제품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한진제주퓨어워터는 30여년 이상 대한항공 기내 음료로 제공되면서 ‘청정제주’의 이미지를 높여왔으며, 금번 무라벨 제품 출시로 대한항공의 친환경 정책 실천과 탄소 배출량 저감에도 적극 동참하게 되었다.

한진제주퓨어워터의 '무라벨 먹는샘물' 제품 이미지 [사진=한진제주퓨어워터 제공]
한진제주퓨어워터의 '무라벨 먹는샘물' 제품 이미지 [사진=한진제주퓨어워터 제공]

또한, 그동안 라벨을 분리하는데 가졌던 불편함을 없애고, 쓰레기 배출량 감소는 물론, 페트병 재활용을 증대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7월부터는 현재 생산되고 있는 먹는샘물 3종(1.5L, 500ml, 330ml)이 무라벨 제품으로 출시되며, 병 표면에 한라산, 성산일출봉, 바다 물결과 구름을 양각으로 형상화하여 세계자연유산 제주도의 이미지를 전 세계에 널리 홍보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무라벨 제품 도입과 동시에 페트병 경량화를 통해 연간 약 120톤의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여 탄소 배출량 감소에도 기여하면서 한진그룹이 추구하고 있는 ESG경영에도 적극 동참해 나간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한국공항은 항공기 지상조업 서비스를 주력으로 하고 있는 국내 최대 지상조업 전문회사로 대한항공을 비롯한 전 세계 50여 외국 항공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한진제주퓨어워터, 물류장비 렌탈사업, 제주민속촌 운영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