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9:06 (일)
여야, '독도 표시 삭제 거부' 日에 강경대처...IOC 이중적 태도도 비판
여야, '독도 표시 삭제 거부' 日에 강경대처...IOC 이중적 태도도 비판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5.3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의 지도에 일본 영토처럼 표시한 독도를 삭제하라는 우리 정부 측 요구를 거부하자 정치권이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여야는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IOC)의 이중적이고 편파적인 태도를 비판하며, 정부에 단호하고 강력한 대응을 주문했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30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독도가 역사적, 국제법상으로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일본 관방장관의 발언은 억지이고 생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28일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독도는 명백히 우리나라의 고유 영토다. 한국 측의 주장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한국의 삭제 요청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 대변인은 "올림픽을 이용해 독도에 대한 야욕을 부리려는 행위는 결코 묵과할 수도 없고, 용납할 수 없다"며 "일본 정부는 한국 정부의 항의를 즉각 수용하고, 올림픽 지도에서 독도를 삭제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작은 점으로 독도를 표기한 일본지도. [사진=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제공]
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작은 점으로 독도를 표기한 일본지도. [사진=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제공]

아울러 2018 평창동계올림픽 때 한반도기에서 독도 표시 삭제를 권고했던 IOC가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고 있는 것을 두고 "이중적이고 편파적인 태도"라고 비판했다. IOC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한반도기에 독도가 들어간 것을 두고 일본 정부의 항의를 이유로 한반도기에서 독도 표시 삭제를 권고했고, 우리 정부는 이를 받아들여 한반도기에서 독도를 삭제한 바 있다.

이 대변인은 "독도에 관한 일본 정부의 잘못된 행위가 수정될 때까지 민주당과 정부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야당도 이 문제에 대해 비판 목소리를 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수용할 수 없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에 유감을 표한다"며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국의 교과서 왜곡도 모자라 올림픽에까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야욕을 드러내는 것은 올림픽 정신의 훼손일 뿐만 아니라, 한일관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우리 정부는 일본 입장에 대한 강력한 항의는 물론 독도 영유권 주장을 비롯한 역사 왜곡에 대해 단호하고 강력한 대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명백한 주권 침해이자 올림픽 정신을 훼손하는 잘못된 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IOC의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는 식의 이중적 태도를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며 "형평성과 일관성을 가지고 올림픽 정신과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