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9:11 (월)
여당, 김오수 청문보고서 단독 채택…야당 "의회독재의 정수"
여당, 김오수 청문보고서 단독 채택…야당 "의회독재의 정수"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5.31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를 단독으로 채택했다. 야당은 "오만과 독선을 넘어 의회 독재의 정수를 보여줬다"며 강력 비판했다. 김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되는 33번째 장관급 인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31일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청문보고서 채택의 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후보자의 청문회는 지난 26일 열렸지만, 질의 내용과 관련해 여야 의원들의 말다툼으로 결론 없이 종료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간사가 민주당 등 범여권 의원들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후 민주당은 청문보고서 합의 채택을 국민의힘은 청문회 재개를 각각 주장하며 신경전을 펼쳤다. 민주당은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요청한 재송부 시한인 이날 단독으로 회의를 열어 일사천리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이에 따라 김 후보자는 임명장을 받게되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3번째 '야당 패싱' 장관급 인사가 된다.

민주당 간사인 박주민 의원에 따르면 10분 정도 기다리다가 인사청문회가 진행됐고, 법에서 정한 시한이 끝난 상황이라 다시 청문회를 하자는 야당 요구를 받아들이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 위원들은 청문보고서 채택 직후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의 일방적 행태는 오만과 독선을 넘어 의회 독재의 정수를 보여줬다"며 "청문회가 제대로 끝나지도 않았는데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를 채택한 민주당의 주장은 그야말로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윤희석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민주당은 자당 의원의 막말로 촉발된 청문회 파행을 끝내 '야당 탓'으로 돌리며 시간만 끌었다"며 인사청문회 파행은 전적으로 민주당이 책임져야 한다고 못박았다. 이어 "대통령이 당부했던 협치의 약속은 그저 허언이었나"라며 "법치주의를 짓밟으려는 정권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의 완전박탈) 시도에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