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9:11 (월)
외환보유액 4564억달러, 또 역대 최대...예치금 증가·달러 약세 영향
외환보유액 4564억달러, 또 역대 최대...예치금 증가·달러 약세 영향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6.03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한 달 새 41억5000만달러가 늘어 총 4564억달러를 넘어서면서 역대 최대 기록을 또다시 경신했다. 금융기관 지준예치금, 미달러화 약세 등의 영향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21년 5월말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564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 4월말(4523억1000만달러)보다 41억5000만달러 많은 규모로, 한 달 사이 다시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은 측은 외환보유액 증가는 금융기관의 지급준비 예치금이 늘어났고, 미국 달러화 약세로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증가한 것이 주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달말 기준으로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또 다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사진=연합뉴스]

외환보유액은 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MBS, 커버드본드) 등의 유가증권이 전월보다 19억8000만달러 늘어난 4140억5000만달러(90.7%), 예치금은 22억1000만달러가 증가해 294억4000만달러(6.4%), 금 47억9000만달러(1.1%),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인 SDR도 35억4000만달러(0.8%)로 2000만달러 증가했다. 반면 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은 6000만달러 감소한 46억4000만달러(1.0%)를 기록했다.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는 금의 경우 전월과 같은 47억9000만달러였다.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4월말 기준(4523억달러) 세계 8위 수준이다. 1위는 중국(3조1982억달러)이었으며, 일본(1조3785억달러)과 스위스(1조704억달러)가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