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0:27 (월)
CJ대한통운 풀필먼트 확대, 네이버와 함께 군포‧용인에 '맞춤형' 물류센터 가동
CJ대한통운 풀필먼트 확대, 네이버와 함께 군포‧용인에 '맞춤형' 물류센터 가동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6.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CJ대한통운이 네이버와 손잡고 군포, 용인에 풀필먼트센터를 연이어 오픈하며 상품 보관온도에 따른 맞춤형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CJ대한통운은 네이버와 협력해 경기도 군포에 이커머스로 주문된 상온 제품의 물류 전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풀필먼트(e-풀필먼트) 센터를 가동한다고 20일 밝혔다. 또 오는 8월에는 경기도 용인에 냉장, 냉동 등 저온 제품에 특화된 콜드체인 풀필먼트(c-풀필먼트) 센터를 열 계획이다.

군포, 용인 풀필먼트의 가장 큰 특징은 인근에 위치한 택배 허브터미널과 연계해 주문 마감시간을 늘려 소비자 편익을 극대화했다는 점이다. 일반 택배의 경우, 포장작업 시간, 집화시간 등을 고려해 15시에 주문이 마감된다. 반면 풀필먼트의 경우, 출고 작업이 완료되면 택배기사를 기다리거나 서브터미널로 보낼 필요 없이 1시간 거리에 있는 곤지암메가허브로 바로 발송한다. 상품의 대기, 이동 시간이 줄어들면서 소비자가 24시까지 주문한 상품도 다음날 받아볼 수 있다. 곤지암메가허브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물류터미널로 상품을 전국으로 보내는 '허브(Hub)' 역할을 수행한다.

CJ대한통운 작업자가 군포 e-풀필먼트센터에서 물류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CJ대한통운 작업자가 군포 e-풀필먼트센터에서 물류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군포 ‘e-풀필먼트센터’는 연면적 3만8400㎡(1만1616평)로 축구장(7140㎡) 5개와 맞먹는 규모다. 상온 제품 셀러들을 대상으로 보관, 재고관리, 포장, 출고 등 물류 전과정을 수행한다. 총 5개 층으로 구성돼 있으며 상품속성, 출고빈도에 따라 1~5층에 보관하고 고객 주문에 맞춰 첨단기술을 활용해 분류, 포장 등의 작업을 거쳐 1층에서 통합 출고한다. 향후에는 자율운송로봇도 도입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네이버와 함께 환경친화적 물류 프로세스를 구현하기 위해 군포 센터에 ‘친환경 스마트 패키징 솔루션’을 도입했다.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에서 개발한 기술로, 고객이 주문한 상품의 크기, 묶음 단위에 따라 최적 박스를 자동 추천‧제작하고 박스 내 빈 공간을 측정해 완충재를 자동 투입함으로써 과대 포장을 방지한다. 또 완충재, 패드, 테이프 등 모든 포장재를 재활용 가능한 종이 소재로 대체했다.

용인 'c-풀필먼트센터'는 연면적 1만9174㎡(5800평) 규모로 운영되며 냉장, 냉동 등 저온 상품을 대상으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쿨 가디언 시스템을 통해 물류센터 곳곳의 온도와 습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콜드체인 전문 인력들이 상품 보관온도에 따라 재고관리, 포장, 검수 등 물류 과정을 일괄적으로 수행한다. 신선식품 시장 확대에 따라 c-풀필먼트에 대한 수요 또한 증가할 전망이다.

풀필먼트 서비스를 이용하는 판매자들은 매출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CJ대한통운 곤지암 풀필먼트센터를 이용하는 판매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 업체 중 77%가 서비스 개시 이후 25% 이상 판매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물류 경쟁력이 기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자리매김하면서 풀필먼트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매우 높아지고 있고 이에 맞춰 다양한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며 "유통 트렌드에 맞춰 제조사, 중소상공인, 소비자 등 모두가 혜택을 체감할 수 있도록 풀필먼트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