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7:51 (월)
권익위, 국민의힘 의원·가족 427명 7년간 부동산 전수조사 개시...태영호는 제외
권익위, 국민의힘 의원·가족 427명 7년간 부동산 전수조사 개시...태영호는 제외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6.2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착수한다. 권익위는 이들을 대상으로 더불어민주당과 마찬가지로 최근 7년간의 부동산 거래 내역을 조사할 방침이다.

권익위원회는 29일부터 한 달간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101명과 그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 모두 427명의 최근 7년간 부동산 거래 내역이다.

탈북 외교관 출신 태영호 의원은 법령상 미공개 대상이어서 조사 대상에서 빠졌다.  

국민권익위원회 김태응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상임위원)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및 가족 부동산거래 전수조사 착수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 김태응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상임위원)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 및 가족 부동산거래 전수조사 착수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5일 국민의힘 복당한 홍준표 의원은 지난 21일 시작된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 소속 의원 전수조사에 포함됐지만 국민의힘 의원 조사가 끝난 뒤 결과를 발표한다.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권익위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를 요청했지만, 권익위는 가족에 대한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가 일부 미제출됐다며 보완을 요청했고, 국민의힘은 지난 24일 동의서를 추가 제출했다. 권익위에 따르면 부동산 전수조사에 필수적인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사람은 국민의힘이 8명, 더불어민주당이 6명이다. 비교섭단체 5당은 100% 제출했다. 

조사단장은 김태응 권익위 상임위원이 맡는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과 안성욱 부패방지부위원장은 이번 조사에서도 더불어민주당 및 비교섭단체 5개 정당 조사 당시와 마찬가지로 사적 이해관계 신고를 하고 관련 직무 일체를 회피했다.

조사 기간은 29일부터 한 달간이며 필요하면 연장할 방침이다. 조사 결과 법령 위반 의혹이 있으면 더불어민주당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에 비공개 통보하고 소속 정당에 알릴 예정이다. 

국민권익위원회 김태응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상임위원)은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여야 동일한 잣대로 공정하고 엄격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