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7:10 (금)
신세계인터내셔날, 폐립스틱으로 크레용 제작해 취약 아동에 기부...ESG경영 일환
신세계인터내셔날, 폐립스틱으로 크레용 제작해 취약 아동에 기부...ESG경영 일환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1.07.08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민주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이 ESG경영 일환으로 환경보호와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지역아동센터 내 취약 아동들에게 폐 립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크레용 375세트를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지난 2012년부터 진행해 온 사회공헌활동 ‘희망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유통기한이 임박한 자사 브랜드 립스틱 3820개를 모아 크레용으로 업사이클링해 소외 계층을 향한 따스한 나눔을 실천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폐립스틱으로 크레용 제작해 취약 아동에 기부...ESG경영 일환
신세계인터내셔날 임직원이 직접 만든 ‘옥수수 양말인형 코니돌’을 전달받고 해맑게 웃는 아프리카 탄자니아 어린이들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소각 폐기를 앞두고 있던 정상가 총1억 1000만원 상당의 립스틱이 재활용돼 주황, 빨강, 자주 등 붉은 계열의 크레용 375세트(5개입)로 제작됐다. 폐 립스틱 2개 당 크레용 1개를 만들 수 있어 환경보호는 물론 저소득층 아동들이 필요로 하는 물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붉은 색상 외에도 다양한 색상으로 아이들이 상상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쓰다 남은 몽당 크레용을 모아 업사이클링한 블루, 그린, 옐로우 등의 세트를 추가 제작했다. 립스틱 크레용 세트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수서명화종합사회복지관 강남드림빌 등 서울 내 지역아동센터 4곳에 전달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자원을 재활용하면서도 의미 있는 기부까지 진행할 수 있는 활동인 만큼 앞으로 지역사회와 고객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