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1:59 (일)
홍남기 "배달앱 등 온라인 사용도 검토"...카드 캐시백 사용처 넓어지나
홍남기 "배달앱 등 온라인 사용도 검토"...카드 캐시백 사용처 넓어지나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7.15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소비진작 정책인 '신용카드 캐시백' 사용처 논란과 관련해 "온라인 업체까지 하는 게 좋다고 전체적인 의견이 모인다면 적극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1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배달 앱 외식 서비스 증가율이 높아졌는데 신용카드 캐시백도 이를 반영해야 하지 않느냐'는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신용카드 캐시백을 만들면서 고민한 게 백화점, 전문매장, 사치품 매장 소비보다는 골목상권이나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의 음식점 소비가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주목적이었다"며 "배달 앱 같은 경우는 판단해 (사용처에) 포함할 수 있다"고 답했다.

정부는 카드사용액 증가분을 캐시백으로 환급해주는 '상생소비지원금'을 신설한다. [그래픽=뉴시스]
정부는 카드사용액 증가분을 캐시백으로 환급해주는 '상생소비지원금'을 신설한다. [그래픽=뉴시스]

백화점, 전문매장, 사치품 매장 소비보다 골목상권이나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의 음식점 소비가 이뤄지도록 하는 것 신용카드 캐시백의 주목적인 만큼 사용처를 확대할 수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홍 부총리는 "재원을 아끼려는 차원이 아니다"라며 "혹시나 국회에서 온라인 업체까지 (사용처를) 하는 게 낫다는 의견이 전체적으로 모인다면 적극 협조하겠다. (관련 재원으로) 1조1000억원을 편성했는데 매출이 늘어난 곳보다 어려운 곳에 지원이 가는 게 맞지 않나 해서 설계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2분기 월평균 카드 사용액보다 3% 이상 증가한 신용카드(체크카드 포함) 사용액에 대해 오는 8~10월 10%를 캐시백으로 환급해주는 신용카드 캐시백 정책을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담았다.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쇼핑몰, 유흥업소 등은 사용처에서 제외된다.

캐시백 정책이 신용카드사만 배불리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홍 부총리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전년도에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는데 카드사는 오히려 마이너스라고 하더라. 시스템 구축 등 비용이 들어 오히려 부담스럽다고 하는데 소상공인을 위한 소비를 유도하기 위해 부탁을 해서 진행하고자 한다"고 답했다.

정부는 6대 소비쿠폰 사용에 대해선 방역 당국과 협의해 지급 시기를 결정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방역이 잡힌다는 전제하에 영화, 체육 쿠폰을 2~3개월 뒤 재개하는 것으로 편성했는데 코로나19 방역상황이 엄중해졌기 때문에 (시기를) 미루고 이에 따른 감액이 필요하다면 금액 조정이 필요할 것으로 본다"며 "국회와 상의하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