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6 18:28 (목)
'파병 초유의 집단감염' 청해부대 승조원 82% 확진...귀환 '오아시스 작전' 돌입
'파병 초유의 집단감염' 청해부대 승조원 82% 확진...귀환 '오아시스 작전' 돌입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7.19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아프리카 해역에서 작전 중인 해군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에서 사상 초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승조원 301명 중 82%가 감염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전수조사 결과 179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247명으로 늘어났다.

대규모 집단감염 우려가 현실이 되면서 청해부대 장병들은 전원 조기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국방부는 청해부대 34진 전원의 안전 후송을 위해 작전명을 ‘오아시스 작전’으로 명명하고,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를 급파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는 18일 오후 4시 부산 김해공항에서 공군 다목적 공군급유수송기 KC-330 2대가 감염병 귀국 작전을 위해 이륙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인된 청해부대 34진의 승조원 301명 전원에 대한 귀국을 위해 18일 오후 부산 김해공항에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인된 청해부대 34진의 승조원 301명 전원에 대한 귀국을 위해 18일 오후 부산 김해공항에서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가 이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군은 장병 전원의 안전한 후송을 위해 이번 작전명을 '오아시스'로 명명했다. 청해부대 활동 지역 인근의 환경적 특징을 고려한 위안과 생명의 의미를 담고 있고,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고 안전하게 복귀시켜 빠른 치유와 안식을 염원한다는 의미다.

문무대왕함을 인수할 해군 파견부대와 의료진 등을 태운 이들 수송기는 청해부대가 정박해 있는 아프리카 해역 인접 국가로 향했다. 수송기는 약 20시간 뒤 현지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창군 이래 처음, 유례 없는 '감염병 귀국' 작전이 시작됐다. 

폐렴 증세 등으로 현지 병원에 입원중인 일부 승조원도 이 수송기에 태워져 국내로 후송된다. 국방부는 "의료진이 동행해 현지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인 15명을 포함한 환자들을 철저히 관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귀환 작전을 위해 국방부 국제정책차장인 이경구 준장을 단장으로 하고 해군 148명, 공군 39명, 의료진 13명 등으로 총 200명 규모의 특수임무단을 구성해 파견했다. 전원 유전자 증폭(PCR) 검사서 음성 판정을 받았고 백신 접종도 완료했다.

파병 청해부대 승조원 코로나19 감염 관련 주요 일지. [사진=연합뉴스]
파병 청해부대 승조원 코로나19 감염 관련 주요 일지. [사진=연합뉴스]

합참에 따르면 19일 오전 8시(한국시간) 기준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179명이 추가 확진되며 누적 확진자는 247명이 됐다. 나머지 50명은 음성, 4명은 '판정 불가'로 통보받았다고 합참은 전했다. 이로써 최초 확진자가 확인된 지난 15일(집계일 기준) 이후 승조원 전체 301명의 82.1%가 양성으로 확인됐다. 

청해부대 집단감염 규모는 최근 110여명이 확진된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의 두 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지난해 2월 군내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최대 규모에 해당한다. 

이번 귀국 작전과 관련해 서욱 국방부 장관은 "여러분은 그동안 자랑스러운 청해부대원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해줬다"며 "이제 안전한 복귀라는 마지막 임무가 남아 있다"고 격려 서신을 보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청해부대원 모두의 건강과 안전하고 신속한 복귀"라며 "지휘관을 중심으로 더욱 인화단결하고 전우애로 서로를 위해주며 무사하게 돌아와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