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5 10:46 (일)
LG전자, ESG 기반 지속가능경영성장 지향점 수립...긍정·포용·신뢰 키워드
LG전자, ESG 기반 지속가능경영성장 지향점 수립...긍정·포용·신뢰 키워드
  • 임예림 기자
  • 승인 2021.07.2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임예림 기자] 권봉석 LG전자 대표이사 CEO(사장)가 그룹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새롭게 ESG기반 지향점을 제시했다. 긍정과 포용, 신뢰를 주요 키워드로 삼았다. 2030년까지 업무용 차량을 100% 무공해 차량으로 전환하기로 하는 등 친환경 목표도 나왔다.

LG전자는 21일 권 사장이 글로벌 기업으로서 추구하는 경영활동, 성과, 목표, 진척 현황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이해관계자와 소통하기 위해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중장기 지향점을 달성하기 위한 것으로, E(긍정적 환경가치+), S(포용적 사회가치+), G (신뢰받는 경영+)을 제시했다.

LG전자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표하고 ESG기반 성장목표를 제시했다. [사진=연합뉴스] 

LG전자는 환경을 중심으로 E(긍정적 환경가치+)를 강조했다. 2050년까지 국내외 사업장에서 고효율 태양광 패널을 활용해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리고 부족한 전력은 재생에너지를 구매해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새롭게 선보였다.

LG전자가 보유하거나 임차한 업무용 차량은 단계적으로 전기차, 수소차 등 무공해 차량으로 바뀐다. 2025년 기준 기존 내연기관 차량의 90%를 무공해 차량으로 변경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100% 전환이 목표다.

에너지 효율이 높은 제품을 선보이며 제품 사용단계의 온실가스도 줄이고 있다.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2017년 대비 50%로 줄이기 위해 생산 공정에 에너지 고효율 설비, 탄소 배출 감축 장치 등이 도입되고 있다.

제품 개발단계에서는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TV, 모니터 등에 재생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외 사업장에서 배출한 온실가스는 129만tCO2eq(이산화탄소환산톤·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값)이다. 2017년 배출량인 193만tCO2eq 대비 약 33% 줄었다.

LG전자는 친환경 분야를 특히 강조했다. 사진은 LG전자 북미법인 신사옥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사진=LG전자 제공]

또한, LG전자는 사회를 중심으로 S(포용적 사회가치+)를 말했다. ‘Life’s Good with LG, LG전자와 함께하면 언제나 행복한 삶’이라는 사회공헌 슬로건 아래 사회와 기업이 공존하는 포용적 사회를 지향한다.

친환경 사회적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돕는 ‘LG 소셜캠퍼스’는 2011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약 106억 원을 지원했다. 해당 기업들의 지난해 연간 매출과 고용인원은 전년 대비 각각 101%, 62% 늘었다.

LG전자 측은 세계 곳곳에서 장애인 접근성, 환경, 위생 등 사회적 이슈를 해결하는 데에는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가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직원들은 2010년부터 봉사단을 운영하며 지역사회에 공헌했고, 코로나 사태가 일어난 지난해에도 총 71개 봉사단 임직원 708명이 참여해 나눔을 실천했다.

 LG전자는 지배구조로 G(신뢰받는 경영+)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ESG 컴플라이언스 강화 △다양성, 합리성, 투명성을 추구하는 ESG 의사결정 체계 구축 △ESG 경영문화 조성을 강조하고 있다.

LG전자는 이사회 내에 ESG위원회를 신설해 ESG 경영의 속도와 투명성을 발현시킬 수 있도록 했다. ESG위원회는 ESG 분야의 기본 정책과 전략을 수립하고 중장기 목표 등을 심의한다.

ESG위원회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ESG위원회 산하에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각 분야의 업무를 지원하는 부서도 갖췄다.

권 사장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경영 전반에 ESG를 반영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