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5 10:46 (일)
우리금융그룹, 상반기 당기순이익 최대실적 1.4조...지주전환 효과 본격화
우리금융그룹, 상반기 당기순이익 최대실적 1.4조...지주전환 효과 본격화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7.2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1조419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며, 반기만에 전년도 연간 실적을 초과 달성했다. 이러한 호실적에는 자회사간 시너지 확대로 지주전환 효과가 본격화되고, 지속적인 수익구조 개선과 적극적인 건전성 및 비용관리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우리금융그룹의 2분기 당기순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큰 폭 상회하는 7526억원을 시현하며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재차 갱신했다고 21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1조419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하며, 반기만에 전년도 연간 실적을 초과 달성했다. [사진=김지훈 기자]

순영업수익(이자이익+비이자이익)은 2분기에 사상 최초 2조원을 초과 달성하며 상반기에 4조439억원을 기록했다. 대출의 경우 중소기업 중심으로 전년말 대비 4.4% 성장했고, 핵심 저비용성 예금은 전년말 대비 10.6% 증가하면서 수익구조가 개선됐다. 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0% 증가한 3조3226억원을 기록했다. 비이자이익은 올해 턴어라운드된 자산관리영업과 유가증권 부문 호조, 캐피탈 등 자회사 편입 효과가 더해져 전년 동기 대비 54.1% 증가한 7213억원을 시현했다.

자산건전성은 고정이하여신(NPL) 비율 0.37%, 연체율 0.26%로 역대 최저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으며, 우량자산비율과 NPL커버리지비율은 각각 88.5%, 163.0%로 미래 불확실성에 대비했다. 그룹 판매관리비용률은 비용관리와 영업수익 회복을 통해 전년 동기 52.5% 대비 6.6%포인트 개선된 45.9%를 나타냈다.

우리금융그룹 재무부문 임원은 "상반기 실적은 일회성 효과가 아니고 견조한 수익 창출력을 바탕으로 이뤄낸 성과"라며 "향후에도 이러한 추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리스크관리 중시 영업문화로 자산건전성은 이미 업계 최고 수준을 달성했다"며 "올해 6월에는 세계적 신용평가사인 S&P가 우리은행의 장기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했다"고 덧붙였다.

주요 자회사별 연결 당기순이익은 우리은행 1조2793억원, 우리카드 1214억원,  우리금융캐피탈 825억원, 우리종합금융 440억원을 시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