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1:59 (일)
김광현, 생일자축 6승째...7월 4전 전승·ERA 0.72 기세로 '이달의 투수'까지?
김광현, 생일자축 6승째...7월 4전 전승·ERA 0.72 기세로 '이달의 투수'까지?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7.2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호투를 이어가며 시즌 6승째를 거뒀다. 소속 구단 홈페이에는 김광현이 활약 영상을 업로드하며 "33번째 생일에 놀라운 활약을 펼쳤다"고 축하했다.  7월 최고의 투수다운 면모를 보이며 '이달의 투수' 유력 후보로 급부상한 김광현이다.

김광현은 23일(한국시간) 2021 미국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아내며 2실점했다. 팀은 3-2로 신승을 거뒀고, 김광현은 시즌 6승(5패)째를 수확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22일(현지시간) 미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김광현은 최근 경기에서 눈부신 피칭으로 상대 타자들을 제압했다. 이날 4회 2사 1, 2루 상황에서 제이크 매리스닉에게 2루타를 맞기 전까지 24이닝 연속 무실점을 이어왔다. 지난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부터 5연승 행진을 무서운 기세로 '7월 사나이'로 주목받는다.

7월 상승세를 살려 '이달의 투수' 영광까지 안을 수 있을지도 관심을 끌게 됐다.

김광현은 현지시간 기준 7월에 나선 4경기에서 전승을 거뒀다. 이달 들어 빅리그에서 김광현보다 많은 승리를 거둔 투수는 없다. 7월 등판한 매 경기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한 김광현의 평균자책점은 0.72(25이닝 2자책점)다.

올 시즌 빅리그에서 반환점을 돌면서 우려됐던 소포모어 시즌 징크스를 털어내고 있는 김광현은 이날 투구수 84개 중 슬라이더 38개, 직구 28개, 체인지업 11개를 던졌다. 컵스 타선을 상대로 삼진 7개 중 5개는 슬라이더를 결정구로 뿌렸다. 그의 슬라이더에 컵스 타자들은 8차례 헛스윙으로 돌아섰다.

MLB 김광현 컵스전 투구내용 [그래픽=연합뉴스]

상승세를 탄 김광현은 7월 한 차례 더 등판할 예정이다. 남은 경기에서도 승리를 추가한다면 '이달의 투수' 수상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만약 김광현이 월간 투수에 오른다면 한국인으로는 역대 세 번째다. 박찬호(LA 다저스)가 1998년 7월 한국인 투수 최초로 이달의 투수로 선정됐고,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LA 다저스 시절 2019년 5월 영예를 안은 바 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구단 홈페이지에는 이날 김광현의 활약 영상과 함께 "김광현이 33번째 생일에 6이닝 동안 7탈삼진, 2실점, 2안타, 2실점 등 놀라운 활약을 펼쳤다"는 평가가 올랐다. 미국 ESPN도 헤드라인으로 ‘김광현이 생일에 5연승을 달성하며, 컵스에 3-2로 승리’를 뽑으며 그의 상승세를 주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