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1:59 (일)
SK하이닉스, 반도체 호황 타고 3년만에 분기 매출 10조·영업익 2조 돌파
SK하이닉스, 반도체 호황 타고 3년만에 분기 매출 10조·영업익 2조 돌파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7.2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선언한 SK하이닉스가 2분기 반도체 호황을 타고 3년 만에 분기 매출 10조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도 2018년 4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반기에도 계절적 성수기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SK하이닉스는 2분기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액 10조3217억원, 영업이익 2조6946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19.91%, 38.3% 늘어난 실적이다.

이번 실적 발표에서는 특히 올해 초부터 개선되기 시작한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호황 덕에 2분기 매출액이 10조원을 돌파한 것이 눈에 띈다. 이는 반도체 시장이 슈퍼사이클(초호황기)에 올랐던 2018년 3분기 이후 3년 만의 기록이다.

SK하이닉스가 2분기에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모두 3년만에 최대 실적을 거뒀다. [사진=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2분기에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모두 3년만에 최대 실적을 거뒀다. [사진=연합뉴스]

SK하이닉스의 분기 영업이익이 2조원을 돌파한 것도 2018년 4분기(4조4301억원) 이후 처음이다.

SK하이닉스에 따르면, PC, 그래픽, 컨슈머용 메모리 수요가 크게 늘었고, 서버용 메모리 수요도 회복된 것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또한, 10나노급 2세대(1y)와 3세대(1z) D램, 128단 낸드플래시 등 첨단 공정 제품이 잘 팔려 원가 경쟁력도 올라갔다. 이를 통해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22%, 영업이익은 103% 늘었다.

SK하이닉스는 올해 하반기에도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계절적 성수기여서 메모리 시장이 좋은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낸드플래시에선 고용량을 탑재한 모바일 신제품을 출시하고, 기업용 SSD 수요도 더욱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SK하이닉스는 하반기에도 메모리 시장이 좋은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사진=연합뉴스]
SK하이닉스는 하반기에도 메모리 시장이 좋은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사진=연합뉴스]

SK하이닉스는 올 하반기에 D램에선 기술 경쟁력을 유지하고, 낸드플래시에선 수익성을 높이는 데 집중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에 따르면, D램은 64GB(기가바이트) 이상의 고용량 서버 D램 판매를 늘려간다. 또 EUV(극자외선을 이용해 빛을 투사해주는 노광 장비)를 활용해 양산을 시작한 10나노급 4세대(1a) D램을 고객에게 공급하고, DDR5도 하반기에 양산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낸드플래시는 128단 기반의 모바일 솔루션과 기업용 SSD 제품 판매를 확대해 3분기에 흑자전환을 이루고, 연말부터는 176단 양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ESG 경영 활동의 성과도 밝혔다. SK하이닉스는 기후변화 대응과 수자원 관리 능력을 인정받아 CDP(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 한국위원회로부터 탄소 경영 부문에서 8년째 명예의 전당을 유지했다. 또 이 위원회로부터 올해 ‘물 경영’ 부문 최우수 기업에 선정됐다.

노종원 SK하이닉스 부사장(CFO)은 "당사는 실적 개선을 위한 노력뿐 아니라 ESG 경영 강화와 소통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며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