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7 18:35 (월)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북미시장 진출...캘리포니아 도로 질주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북미시장 진출...캘리포니아 도로 질주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7.27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현대자동차가 북미 지역 수소전기 대형트럭 수주에 성공하며 글로벌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력을 증명했다.

현대자동차는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CARB)'과 '에너지위원회(CEC)'에서 주관하는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NorCAL ZERO)’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 중 하나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차는 미국 시장의 니즈를 반영해 수소연료탱크 압력을 700bar로 상승시켜 주행거리를 800km로 크게 늘리고 트레일러를 견인하기 위한 트랙터 모델이 적용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할 방침이다.

현대자동차가 북미 지역 수소전기 대형트럭 수주에 성공하며 글로벌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력을 증명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이 과정에서 북미 전역을 아우르는 물류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갖춘 ‘현대글로비스’가 플릿 운영을 맡는다. 국제적 금융그룹인 ‘맥쿼리그룹’이 리스 및 파이낸싱을 각각 담당하고 현대차는 이들 파트너사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

CTE와 현대차 등은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과 에너지위원회, 기타 여러 지방 자치단체를 통해 총 330여억원의 지원금을 확보했다. 지원근은 최대 50대의 수소전기트럭을 연속 충전할 수 있는 고용량 수소충전소 구축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본격적인 현지 운행에 앞서 1년간 의무 실증 사업 진행을 통해 글로벌 상용 수소 분야에서 선도 이미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후 추가 5년간 별도의 상업 운행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미국 현지 글로벌 물류 기업 등과 함께 8월 중 실증 사업을 시작한다. 실제 운행 조건과 같은 조건 하에서 테스트를 진행해 확보한 운행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현지 고객들의 니즈에 적합한 차량 개발 및 수주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는 향후 1년간 캘리포니아 남부 지역에서 장거리 화물 운송을 위해 2대의 엑시언트 수소전기 트럭을 활용한다. 또한 현지의 수소충전소 구축·운영 전문회사인 FEF와의 협력을 통해 수소충전소 3곳을 구축할 예정이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이번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수주 경험을 바탕으로 친환경 상용차의 북미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북미 지역에 수소 밸류 체인을 구축하고, 수소연료 기반의 다양한 상용차 라인업을 도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