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7 18:10 (수)
7월 수박 40%·시금치 76% 상승...생산자물가 9개월째 오름세, 장바구니물가 압박
7월 수박 40%·시금치 76% 상승...생산자물가 9개월째 오름세, 장바구니물가 압박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8.20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폭염으로 농산물 값이 뛰고 석유와 원자재 가격 강세도 이어지면서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가 9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생산자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에도 영향을 미치는 만큼 하반기 물가 압력이 커질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이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일 '2021년 7월 생산자물가지수'는 6월(109.22)보다 0.7% 높은 110.02(2015년 수준 100)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부터 9개월 연속 상승세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7.1% 올랐다. 이는 2011년 6월(7.2%) 이후 10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지난 1일 대형마트의 신선식품·채소 판매대. [사진=연합뉴스]
대형마트의 신선식품·채소 판매대 [사진=연합뉴스]

전월 대비 기준으로 농산물과 축산물 물가가 모두 2.4%씩 올랐다. 공산품도 1%높아졌다.

특히 유가와 원자재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석탄·석유제품(5.1%), 제1차금속제품(1.6%) 등의 오름폭이 컸다.

서비스업 물가는 0.4% 상승했다. 운송(1.0%), 음식점·숙박(0.6%) 관련 물가가 상승을 주도했다. 전력,가스,수도 및 폐기물은 가스, 증기 및 온수가 올라 전월대비 0.7% 상승했다.

세부 품목 중에서는 수박(40.1%), 시금치(76.0%), 닭고기(18.4%), 경유(6.3%), 휘발유(8.2%), D램(8.7%), 노트북용LCD(6.5%), 호텔(10.1%), 국제항공여객(7.9%), 위탁매매수수료(0.6%) 등의 가격이 올랐다.

[자료=연합뉴스]
 생산자물가 추이. [자료=연합뉴스]

생산자물가와 수입물가지수를 결합해 산출하는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원재료가 8.2% 상승하면서 전월대비 1.8% 올랐다. 전년 동월대비로는 10% 상승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7월 총산출물가지수도 6월보다 1.4% 상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