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9:06 (일)
국힘, '부동산 의혹' 12명에 매각권고 검토...김의겸 "어떤 비밀 얻었는지 공개해달라"
국힘, '부동산 의혹' 12명에 매각권고 검토...김의겸 "어떤 비밀 얻었는지 공개해달라"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8.2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국민의힘이 23일 발표된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이 제기된 소속 국회의원들에 해당 부동산 매각을 권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권익위 조사 결과를 놓고 어떻게 처리할지 논의에 들어갔다.

당 지도부는 본인을 포함한 가족의 부동산 거래 과정에서 법령위반 소지가 적발된 의원 12명의 명단을 권익위에서 넘겨받았다. 다만 아직 해당 의원들에게 통보는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당사자들의 대화를 나눈 뒤 최고위 논의를 거쳐 처분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이날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권익위의 부동산 전수조사에서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이 제기된 뒤 "어떤 비밀 얻었다는 건지 공개해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3일 국민의힘 당 핵심 관계자는 "정치인의 탈당 문제를 떠나 부당이익을 어떻게 반환하고 환수하느냐가 국민 관심사"라고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부동산 불법거래 의혹'과 관련한 긴급 최고위원회의 주재를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비례대표 의원을 제명하는 방식과 지역구 의원에 탈당을 권유하는 것과 달리 부동산 매각을 권고하는 방식을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권익위가 통보한 12명의 명단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이 대표는 현재로서는 명단을 공개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지만 추후에는 공개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의 경우 12명에 탈당을 권유한 바 있다. 지역구 10명은 당적을 유지하고 있고, 비례대표 2명이 제명됐다.

국민의힘 의원 12명 외에 비교섭단체 의원 중에서는 유일하게 부동산 관련 의혹이 제기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공직자가 무리하게 빚내서 집을 샀다는 비판은 감수할 수 있다“며 ”하지만 공직을 토대로 미공개 정보를 이용했다는 주장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업무상 비밀이용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제가 청와대 대변인으로 일하면서 어떤 비밀을 얻었고 거기에 어떤 의혹이 있는 것인지 권익위는 공개해주기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직자로서 무리하게 주택을 구입한 행동은 어리석은 짓이었기에 꾸중을 듣겠지만 권익위가 판단한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은 사실과 달라도 너무 달라 항변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은 정부가 부동산 투기 근절 방침을 강조하던 2018년 7월 서울 흑석동 상가주택 건물을 25억7000만원에 매입해 거센 역풍에 직면한 뒤 청와대 대변인에서 사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