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9 (목)
민주, 윤희숙 부친 땅투기 의혹 역공…'내로남불' 공세로 반격
민주, 윤희숙 부친 땅투기 의혹 역공…'내로남불' 공세로 반격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8.2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의원직 사퇴 선언을 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부친의 땅 투기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역공을 폈다. 야당 대권주자로서 그간 부동산, 경제 문제를 중심으로 대여 공격의 선봉에 섰던 윤 의원을 겨냥해 '내로남불' 공세로 반격에 나선 것이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김성환 민주당 의원은 26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우리 당 의원을 투기 귀재라고 했으나 윤 의원이야말로 부동산 투기 귀재이고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라며 "깜짝 사퇴로 부동산 투기 의혹을 덮을 게 아니라 부친의 토지매입 과정, 내부정보 제공 여부, 자금 조성 경위를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에서 인사하는 윤희숙 의원 [사진=연합뉴스]
25일 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에서 인사하는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주민 의원도 "윤 의원은 부친 땅 구매 과정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소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권주자들도 윤 의원 부친 땅 투기 의혹에 대해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자신의 SNS에 "윤 의원의 사퇴는 본인 의지대로 본회의에서 처리해야 하며, 다만 사퇴와 별개로 부친의 땅 투기 의혹은 철저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며 "공직 정보를 악용한 부동산 투기 범죄는 패가망신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용진 의원은 취재진과 만나 "땅 산 것은 아버지인데 왜 여당에 화내고, 조사를 의뢰한 곳은 야당 지도부인데 왜 국민권익위원회를 향해 뭐라고 하는가"며 "정치적인 논쟁으로 끌고 가거나 나는 억울하다는 프레임을 끌고 오거나 하는 것은 부질없다"고 지적했다. 

김두관 의원도 YTN 라디오에서 "윤 의원이 한국개발연구원(KDI) 근무하면서 얻은 정보로 가족과 공모해 투기한 게 아닌지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KDI는 국가 주요 정책을 다 용역을 맡기 때문에 KDI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부동산투기 전수조사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익위 전수 조사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이 나오면서 민주당에서 제명된 양이원영 무소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의원님이 '투기의 귀재'가 아닌지 입증하라"며 "그렇게 억울하다면 특수본에 계좌 내역을 다 내고 부친 농지 구매와의 연관성을 조사받아야 한다. 혹시 조사를 받지 않으려고 사퇴쇼를 하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억울해서 진실을 밝히려고 성실히 조사받았다"며 "쇼는 그만 하고 성실히 수사부터 받아라"라고 요구했다. 

이렇게 더불어민주당이 윤 의원에게 맹공을 퍼붓는 배경에는 새로 불거진 윤 의원 부친 땅투기 관련 의혹이 깔려있다. 부친이 시세 차익을 챙기기 위해 세종시 전의면 농지를 사들였느냐는 것이다. 

윤 의원이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부친 땅투기 의혹과 관련해 의원직 사퇴 및 대선 경선 포기 의사를 밝히자 야권을 중심으로 ‘책임질 줄 아는 정치인’이라는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지만 추가 의혹이 제기되면서 정가에서는 상황 변화가 감지되는 분위기다. 정치권에선 윤 의원이 추가 의혹에 대해 분명한 해명을 내놓지 못할 경우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수 있을 것으고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