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9:06 (일)
코로나 장기화에 배달라이더 40만 시대...양경숙 "경제적 약자 면밀히 살펴야"
코로나 장기화에 배달라이더 40만 시대...양경숙 "경제적 약자 면밀히 살펴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9.0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장기화에 따라 배달 수요가 늘면서 국내 배달원 숫자가 지난해 하반기 기준으로 4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통계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배달원 취업자 수는 39만명으로 2013년 조사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2019년 하반기의 34만9000명보다 11.8% 증가한 수치다.

제7차 한국표준직업분류상 배달원에는 우편집배원, 택배원, 음식 배달원, 기타 배달원(음료·신문 등)이 포함된다.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 [사진=연합뉴스]

2013년 상반기 29만6000명이었던 배달원 수는 그해 하반기 32만2000명으로 늘어난 뒤 2014년 상반기부터 2019년 하반기까지 31만∼35만명대를 유지했다. 이후 코로나19가 덮친 지난해 상반기에 37만1000명으로 늘었고 하반기에는 39만명까지 증가한 것이다.

실제로 온라인쇼핑 동향을 보면 지난해 온라인으로 배달 음식을 주문하는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17조4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78.6% 증가했다. 지난해 18개 택배 사업자의 택배 물량도 총 33억7818만9000개로 2019년보다 21% 늘어났다.

최저임금 상승 등에 따라 사업자들이 음식 등 상품을 자체 직원 배달보다 배달대행업체를 더 많이 이용하게 된 것도 배달원 수 증가의 요인이 됐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배달원 수가 급속도로 늘고 있으나 산재 위험과 과로 등 열악한 배달 노동 환경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양경숙 의원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산업·직업 구조 변화가 나타나면서 비대면 산업 관련 직업이 빠르게 늘고 있다"며 "정부는 이러한 직업 환경의 변화가 경제적 약자의 부담 증가로 이어지지 않도록 상황을 면밀히 살피고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