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9:06 (일)
국민의힘 '역선택 방지룰' 빼고 '본선 경쟁력' 묻는다
국민의힘 '역선택 방지룰' 빼고 '본선 경쟁력' 묻는다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9.0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가 대통령 경선 컷오프를 결정지을 여론조사 문항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대신 최종 후보를 결정할 본경선 여론조사에서 '본선 경쟁력'을 묻기로 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선관위는 5일 밤까지 7시간 가까이 여의도 당사에서 마라톤 회의를 이어간 끝에 경선룰을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역선택 방지룰을 빼고 대신 100% 일반 여론조사로 치르려던 1차 예비경선에 당원 조사 20%를 반영한다. 또 최종 후보를 결정하는 본경선에선 '본선 경쟁력'을 묻는 문항을 넣기로 했다.

국민의힘 정홍원 제20대 대통령 후보 선거관리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관리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정홍원 제20대 대통령 후보 선거관리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관리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당내 갈등의 핵심이었던 '역선택 방지' 조항은 배제하고, '본선 경쟁력' 조항을 통해 후보 간 절충점을 찾으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유승민 등 후보 4명은 역선택 방지 조항 논의에 항의하며, 공정경선 서약식을 보이콧했다. 홍 의원과 유 의원은 선관위가 일부 후보에 유리한 룰을 짜기 위해 경준위 원안을 뒤집으려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역선택을 놓고 찬반이 자꾸 엇갈려 발상의 전환을 해보자고 해 본선경쟁력이 있느냐에 초점을 맞춰 1차 경선에는 당원 의견을 넣어 20%를 반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마지막 최종 결정 단계인데, 누가 가장 본선에서 경쟁력이 있는가를 측정해 득점한 비율에 의해 산출하는 방식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2차 컷오프 투표는 '여론조사 70%+당원투표 30%'로 진행된다. 1차와 다르게 여론조사에서는 본선 경쟁력을 묻지 않는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방식 절충 내용 [그래픽=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방식 절충 내용 [그래픽=연합뉴스]

주요 주자들은 선관위가 공개한 경선룰을 대부분 수용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역선택 논란은 일단 마침표를 찍었다. 

다만 공정성 논란에 오른 정 선관위원장이 사의를 표했다가 이준석 대표의 만류로 번복했고, 회의에 앞서 열린 '공정 경선 서약식'엔 당 예비후보 12명 가운데 8명만 참석하는 등 최고조에 달했던 캠프간 갈등이 해소될지는 미지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