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8 15:12 (수)
하이트진로 '진로' 중국서 통했다...올해 수출 100만 상자 돌파
하이트진로 '진로' 중국서 통했다...올해 수출 100만 상자 돌파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9.07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브랜드 '진로(眞露)'(중국 발음으로 ‘쩐루’)를 앞세운 하이트진로의 참이슬과 과일리큐르가 중국시장에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올해 중국시장 소주류(참이슬 및 청포도에이슬 등 과일리큐르)의 수출량이 100만 상자(상자당 30병 기준)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단일국가 한 해 판매가 100만 상자를 돌파한 것은 1994년 일본 이후 두번째다.

중국 내 참이슬 포스터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중국 내 참이슬 포스터 [사진=하이트진로 제공]

중국 시장 내 하이트진로의 소주류 판매는 2018년 이후 연평균 41%씩 꾸준히 성장해왔으며, 지난해에는 87만8000상자를 판매, 전년대비 약 56% 증가로 성장폭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과일리큐르가 빠른 속도로 성장해 지난해까지 매년 103%씩 성장했으며, 소주류 가운데 과일리큐르의 비중 역시 2017년 14%에서 올해 60%로 확대됐다.

이러한 성장은 현지화의 성과로 해석할 수 있다. 내부 집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의 소주류를 구입하는 경로의 74%가 중국 현지 판매채널로, 기존 교민 중심의 판매에서 현지 판매로 옮겨갔으며 이는 더 큰 성장가능성을 의미한다. 2016년 소주 세계화 선포 이후, 하이트진로는 주요 가정 채널 및 온라인 채널 영업도 지속 강화해 대부분의 할인매장과 편의점, 주요 온라인 채널에서 ‘쩐루’를 쉽게 구입할 수 있다.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 황정호 상무는 "쩐루가 젊은 층과 여성소비자들의 주류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며 "중국의 소비 트렌드 맞춤 전략으로 고속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