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5 18:20 (금)
김여정 "종전선언 좋은 발상...적대적이지만 않다면 남측과 관계회복 논의"
김여정 "종전선언 좋은 발상...적대적이지만 않다면 남측과 관계회복 논의"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9.24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하며 남한이 적대적이지만 않다면 관계회복을 논의할 용의까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24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를 통해 "종전선언은 나쁘지 않다"며 "장기간 지속해오고 있는 한반도의 불안정한 정전 상태를 물리적으로 끝장내고 상대방에 대한 적대시를 철회한다는 의미에서의 종전선언은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밝혔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하며 관계회복을 논의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 부부장은 "종전이 선언되려면 쌍방간 존중이 보장되고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지독한 적대시정책, 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먼저 철회돼야 할 것"이라며 "선결 조건이 마련돼야 서로 마주 앉아 의의 있는 종전도 선언할 수 있을 것이고 북남관계, 한반도의 전도 문제에 대해서도 의논을 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남조선이 우리를 자극하고 이중잣대를 가지고 억지를 부리며 사사건건 걸고 들었다“며 ”트집을 잡던 과거를 멀리하고 앞으로의 언동에서 매사 숙고하며 적대적이지만 않다면 얼마든지 북남 사이에 다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 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해볼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담화는 리태성 외무상 부상이 이날 오전 6시께 "종전선언이 시기상조"라는 내용으로 담화를 발표한 지 불과 7시간 만에 나왔다. 리 부상의 담화는 미국을 겨냥해 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라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면 김 부부장 담화는 남측을 향했다.

리 부상은 "종전선언이 현시점에서 한반도 정세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미국의 적대시 정책을 은폐하기 위한 연막으로 잘못 이용될 수 있다"고 강조한 반면 김 부부장은 조건부 남북관계 회복 가능성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