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7:24 (화)
9월 생산자물가, 6개월째 최고기록 행진...10년 5개월만에 최대폭 상승
9월 생산자물가, 6개월째 최고기록 행진...10년 5개월만에 최대폭 상승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10.2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최근 국제유가가 치솟으면서 지난달 생산자물가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6개월째 최고기록 행진이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9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8월(110.86)보다 0.2% 높은 111.13(2015년 수준 100)을 기록했다. 11개월째 상승세임과 동시에 지난 4월 이후 6개월째 최고 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전년 같은달과 비교하면 7.5%나 상승했는데, 2011년 4월 역대 최고 상승률(8.1%) 이후 10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한은 측은 국제 유가 상승 등에 따라 공산품이 오르면서 상승세를 이끌었는데, 이 가운데 특히 석탄·석유제품이 59.2% 올랐고, 화학제품이 17%, 제1차 금속제품(열연강판 등)도 31.7%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생산자물가 증가 추이. [그래픽=연합뉴스]

전월 대비 기준으로는 공산품 물가가 0.3% 올랐다. 공산품 가운데 석탄·석유제품(2.1%), 화학제품과 제1차 금속제품도 0.4% 오르면서 상승을 주도했다. 전력·가스·수도·폐기물 부분 물가도 2.0% 올랐다.

반면 농림수산품 물가는 0.8% 내렸다. 축산물과 수산물이 각 0.6%, 0.5% 올랐으나, 농산품이 2.0% 하락한 영향이다.

세부 품목별로는 우럭(19.0%), 택배(10.1%), 쇠고기(6.4%), 나프타(6.2%), 돼지고기(4.0%), 물오징어(3.9%), 경유(1.5%) 등의 가격이 올랐다.

반면 배(-55.1%), 시금치(-37.0%), 휴양콘도(-23.5%), TV용 LCD(-11.0%), 호텔(-8.4%), 잡지 및 정기간행물(-6.9%), 가금류포장육(-3.0%) 등의 가격은 떨어졌다.

물가변동의 파급과정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내에 공급(국내출하 및 수입)되는 상품 및 서비스의 가격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 역시 전월보다 0.3% 올랐다. 원재료, 중간재, 최종재 가격이 모두 오른 영향이다.

국내생산품의 전반적인 가격변동을 파악하기 위해 국내출하 외에 수출을 포함하는 총산출물가지수도 공산품을 중심으로 0.5%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