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8:17 (금)
"朴 대권의지에 우려 표했다"...전두환, 회고록서 주장
"朴 대권의지에 우려 표했다"...전두환, 회고록서 주장
  • 업다운뉴스
  • 승인 2017.03.3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과거 박근혜 전 의원의 대권 의지를 전해듣고 완곡하게 만류하는 뜻을 전했다고 주장했다. 다음주 발간될 3권 분량의 '전두환 회고록'을 통해서였다.

지난 30일 미리 공개된 전두환 회고록 내용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2002년 한나라당을 탈당해 미래연합을 만든 뒤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지원을 요청했다. 그 때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대권 의지를 드러내며 도움을 청했으나 완곡하게 그 뜻을 접으라고 인편을 통해 말해주었다는 것이다.

                                     [사진 = 뉴시스]

전두환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박근혜 의원이 대통령이 되는데 성공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대통령직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았다."고 주장했다. 실패할 경우 아버지를 욕보일 수 있다는 우려를 전했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도움 요청을 거부한 이유에 대해 전 전 대통령은 "여건이나 능력으로 보아 무리한 욕심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전 전 대통령의 이같은 주장들은 마치 그가 훗날의 탄핵 사태를 미리 예견했던 것 같은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10.26사태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전달한 돈에 대한 언급도 회고록에 등장했다. 박 전 대통령은 과거 이 돈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자신이 6억원을 받았고 나중에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전두환 회고록은 이와 관련, 10.26 이후 청와대 비서실장 방의 금고에서 현금과 수표 9억 5000만원이 발견돼 이를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회고록은 그 이후 박 전 대통령이 3억 5000만원을 되돌려주며 10.26사태의 진상을 철저히 밝혀달라고 자신에게 부탁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전 전 대통령은 사실이 그러했음에도 불구하고 훗날 검찰이 그 돈을 자신이 사용한 것으로 왜곡해 발표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최태민씨에 대한 언급도 전두환 회고록에 등장한다.최태민씨가 박 전 대통령을 업고 물의를 빚었기 때문에 그를 전방부대로 보내 격리시켰다는 것이었다. 그 때 박 전 대통령이 최씨에 대한 선처를 호소했으나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전두환 전 대통령은 설명했다.

전두환 회고록에는 자신이 재임중이던 1987년 직선제 개헌안이 발표된 과정에 대한 설명도 나와 있다. 당시 노태우 민정당 대표는 직선제 개헌에 반대했으나 자신이 그같은 방안을 밀어붙였다는 것이었다. 전 전 대통령은 또 노태우 전 대통령이 "제가 민주화 조치를 건의할테니 각하께서 크게 호통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고 술회했다. 그러나 자신은 그같은 제안을 국민 기만 연극이라 생각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