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8:17 (금)
北 "美 원하면 전쟁할 것"...6차 핵실험 가능성 시사
北 "美 원하면 전쟁할 것"...6차 핵실험 가능성 시사
  • 업다운뉴스
  • 승인 2017.04.1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성렬 북한 외부성 부상이 최근의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북한의 입장을 밝혔다. 예상했던 대로 강대강 대립으로 미국에 맞서겠다는게 핵심 내용이었다. 北외무성 부상의 강경방침 표방은 14일 A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공개됐다. 한성렬 부상은 이 날 인터뷰에서 "미국이 선택을 한다면 우리도 전쟁을 하겠다."는 것이었다. 그는 또 북한은 언제든 핵실험을 할 준비가 돼있음을 공언했다.

한 부상은 도발 주체를 북한이 아닌 미국으로 지목했다. 미국이 무모한 군사훈련을 하고 있음을 들어 도발이라 규정한 것이다.

                                   [사진 = 뉴시스]

한 부상은 그러면서 자신들이 선제공격을 할 수도 있음을 내비쳤다. 미국이 무모한 군사훈련을 한다면 그렇게 할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한 부상은 또 자신들은 핵 억지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이 선제공격을 해올 경우 팔짱을 끼고 있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다.

초미의 관심사가 된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한 부상은 "우리 본부가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외부 환경과 무관하게 자신들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언제든 핵실험을 감행할 수 있음을 강조한 셈이다.

한 부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강경책을 맹렬히 비난했다. 그는 "트럼프는 항상 공격적인 말로 도발을 한다."며 "문제를 만드는 쪽은 북한이 아니라 미국과 트럼프"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을 전임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보다 사악하고 공격적인 인물로 평했다.

한 부상은 자신들에 대한 위협과 협박이 이어지는 한 핵무기 개발을 지속적으로 해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북한전문 매체인 38노스는 북한 핵실험장이 있는 풍계리의 위성사진 분석 결과를 언급하면서 북한이 현재 핵실험 준비를 완료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민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