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3 09:05 (일)
코로나19 확산 100일, '숨겨진 감염자' 찾아낼 대국민 항체검사 속도내나
코로나19 확산 100일, '숨겨진 감염자' 찾아낼 대국민 항체검사 속도내나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0.04.2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28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확산 100일을 맞은 가운데 정부는 코로나19 감염 규모를 확인하기 위해 '항체 검사' 도입을 구체화하고 있다. 병을 앓고 난 뒤 생기는 항체를 검사해 과거 감염 여부를 확인함으로써 진단검사조차 받지 않은 '숨겨진' 감염자를 찾아내 국내 집단면역 수위를 파악하기 위한 조치여서 주목을 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8일 방역당국은 국내 코로나19 집단면역 수준을 판단하기 위해 어떤 항체 검사법으로 항체 양성률을 확인할지를 전문가와 함께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 코로나19 항체검사 검토 중 [사진=연합뉴스]
방역당국, 코로나19 항체검사 검토 중 [사진=연합뉴스]

항체가 형성됐다면 특정 질병에 대해 면역을 갖췄다고 볼 수 있다. 과거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집단면역 형성 여부를 가늠하는 척도가 된다.

집단면역은 한 집단 구성원의 일정 비율 이상이 감염되면 집단 전체가 감염병에 저항력을 갖게 되는 단계에 도달한다는 면역학적 개념이다. 면역의료계에서는 코로나19의 경우 공동체의 60% 이상이 면역력을 갖게 되면 집단면역이 형성된다고 보고 있다.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바이러스의 전파력이 떨어진다.

방역당국은 항체 검사를 위해 전 국민을 표본으로 하는 국민건강영양조사와 연계하거나 헌혈 혈액의 일부를 확보해 검사하는 방법 등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선 8000여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경북 지역에 우선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어떤 항체검사법을 적용해 검사를 시행할지, 방법에 대해 전문가들과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방법과 일정, 조사대상이 정리되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감염 규모 조사 방법이 확립되더라도 실제 조사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국내에는 임상시험에 적용할 수 있게 승인을 받은 항체검사법이 없기 때문이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내놓은 코로나19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에 항체검사법을 포함했다. 가이드라인에서 제시하는 임상적 평가와 효능을 인정받을 경우 허가가 가능하다는 뜻이다. 항체 진단키트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은 검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과 의료계에서는 국내 확진자 규모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무증상 감염자의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서 항체 검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실제 감염자 수는 모든 국민을 검사하기 전에는 알 수 없는 것"이라며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를 아우르는 전체 확진자를 알기 위해서는 혈청역학검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집단감염 표본조사를 진행한 미국 뉴욕주는 주민 13%가 항체를 가진 것을 근거로 경제활동을 재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유럽도 마찬가지다. 독일은 다음달부터 전국 150개 지역, 이탈리아는 전국 단위 항체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