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09:28 (일)
북한, 당대회 기념 열병식서 신형 SLBM 공개...단골 ICBM 없이 핵무장력 과시
북한, 당대회 기념 열병식서 신형 SLBM 공개...단골 ICBM 없이 핵무장력 과시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1.1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했다. 지난해 10월 심야 열병식에 이어 3개월 만에 SLBM 무기체계가 등장했지만 그동안 빠짐없이 과시하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동원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방송은 15일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이 14일 저녁 수도 평양의 김일성 광장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열병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14일 평양서 열린 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서 공개된 신형 SLBM.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은 지난해 10월 당 창건 기념일에 ICBM, SLBM을 동원한 심야 열병식을 한 뒤 3개월 만에 또 야간에 열병식을 진행했다. 북한 최대 정치행사인 당 대회에 맞춰 열병식을 한 것이 첫 사례인 만큼 열병식 또한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주석단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비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총리가 함께했다. 

열병식에는 SLBM을 비롯해 전략·전술무기가 등장했다. 중앙통신은 기념 축포에 이어 전투기 비행이 이뤄지고, 미사일과 장갑차 종대가 광장에 들어섰다며 "믿음직한 핵무장력인 전략군 종대에 관중들은 열광적인 환호를 보냈다"고 전했다. 

통신은 "세계를 압도하는 군사 기술적 강세를 확고히 틀어쥔 혁명강군의 위력을 힘있게 과시하며 수중전략탄도탄 세계 최강의 병기"라고 보도했는데, '수중전략탄도탄'은 SLBM의 북한식 호칭이다.

14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14일 북한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이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중앙통신이 공개한 열병식 사진을 보면, '북극성-5ㅅ(시옷)'이라고 적힌 것으로 보이는 SLBM 여러 발이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려 등장했다. 석 달 전 열병식에서 공개된 '북극성-4ㅅ'보다 탄두를 키운 신형 SLBM인 '북극성-5형'으로 추정된다.

김정은 위원장이 당 총비서로 추대되면서 역대 두 번째로 긴 8일 동안 이어진 8차 당 대회에서 핵 전쟁 억제력을 언급하며 국방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불과 석 달 만에 열병식을 다시 열어 신형 SLBM 등을 공개한 것은 이같은 핵무장력 강화 기조를 대내외적으로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