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6:49 (금)
반년만에 고개숙인 남인순 "피해자에 깊은 사과"...野, '피해호소인' 與책임 요구
반년만에 고개숙인 남인순 "피해자에 깊은 사과"...野, '피해호소인' 與책임 요구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1.2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국가인권위원회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성희롱 의혹에 대해 인권위법상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결론내린 가운데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건 발생 6개월 만에 “피해자에게 깊이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희롱 등에 대한 인권위 직권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인권위 권고사항이 충실히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전날 박 전 시장이 자신의 비서인 피해자에게 한 성적 언동 일부를 사실로 인정하며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 서울시 등 관계기관에 피해자 보호와 재발방지를 위한 개선을 권고하기로 의결했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사건 당시 박 전 시장 측에 피소 사실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남 의원은 “제가 서울시 젠더특보와 통화해 ‘무슨 불미스러운 일이 있는지’ 물어본 것이 상당한 혼란을 일으켰고, 이는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는 저의 불찰”이라며 “피해자와 여성인권운동에 헌신해온 단체, 성희롱·성차별에 맞서 싸워온 2030세대를 비롯한 모든 여성에게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한 데 대해서도 고개를 숙였다. 남 의원은 “정치권이 피해자의 피해를 부정하는 듯한 오해와 불신을 낳게 했다. 다시 한 번 피해자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평생 여성인권 향상을 위해 살아왔다고 생각했으나 이번 일을 통해 제 스스로가 얼마나 부족한 사람이었는지 다시 돌아봤다”며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 의원은 검찰 조사결과가 발표된 직후 지난 5일 “피소 사실을 알지 못했고 유출한 바 없다”며 “박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이야기가 도는 것 같은데 무슨 일이 있느냐고 물어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연락을 한 것은 맞지만 피소사실을 유출한 것은 아니라는 해명이다. 이에 피해자 측은 남 의원을 향해 피소 정황을 유출한 것에 책임지고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역시 인권위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피해자와 서울시민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2차 피해 없이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인권위의 권고사항을 이행하겠다. 국회에서도 성인지 강화와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법적, 제도적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민주당은 성인지적 정당문화를 위해 더 낮은 자세로, 더 책임감을 가지고 함께 하겠다. 뼈를 깎는 쇄신의 노력으로 공당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과 상임위원들이 25일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전원위원회를 통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과 상임위원들이 25일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열린 전원위원회를 통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반면 야당인 국민의힘은 남인순 의원의 사퇴와 아울러 민주당에 책임지는 자세를 요구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가인권위원회가 박원순 전 시장 성범죄에 대한 직권조사를 통해 인권위법상 위력에 의한 성추행·성폭력을 포함하는 성희롱이 벌어졌다고 인정했다"며 "박 전 시장의 한밤 메시지와 사진, 속옷 관리, 신체에 대한 부적절한 접촉 등 피해자의 일관되고 구체적인 진술을 토대로 권력의 옷을 입은 성범죄의 실체를 밝혀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뒤늦게나마 진실이 빛을 보게 돼 다행이라 생각한다. 피해여성 측에서 밝힌 이제 '책임질 시간'이라는 말에도 공감한다"며 "박원순 시장 측에 피소사실을 누설한 의혹의 남인순 의원에 대해 의원직 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남 의원과 함께 음습한 모의로 피해호소인이라는 말을 만든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국민과 여성들에 모욕감을 준 데 대해 납득할만한 사과와 함께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