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09:28 (일)
삼성, 상반기 대졸공채 문 열었다…4대그룹 중 유일
삼성, 상반기 대졸공채 문 열었다…4대그룹 중 유일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3.1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의 계열사들이 2021년 상반기 3급(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공고했다. 올해 신입사원을 대졸 공채로 뽑는 것은 삼성이 4대 그룹 중 유일하다.

15일 삼성 채용 홈페이지 ‘삼성커리어스’에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계열사의 상반기 신입사원 채용 공고가 게재됐다. 지원 대상자는 2021년 8월 이전 졸업 또는 졸업 예정자다.

이들 계열사는 이날부터 오는 22일 오후 5시까지 지원서를 접수받고 4~5월 중 직무적성검사(GSAT)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어 5~6월 중 면접을 진행하고 7월 중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GSAT 일정은 1차 직무적합성평가를 통과한 지원자를 대상으로 추후 공지된다.

삼성 사옥 전경.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의 경우 소비자가전(CE)과 모바일(IM), 반도체·디스플레이(DS) 부문에서 신입 사원을 채용한다.

삼성디스플레이와 삼성전기는 연구개발직과 소프트웨어직, 삼성SDI는 배터리 등 소재·셀 개발, 모듈·팩 개발, 경영지원 부문 등에서 새 얼굴을 선발한다.

올해 8월 이전 졸업 또는 졸업 예정자가 대상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GSAT를 온라인으로 진행했으며, 올해도 동일한 방식일 것으로 예상된다. 응시자가 집에서 PC를 활용해 시험을 치르면서 스마트폰으로 모니터링 시스템에 접속해 본인과 PC 모니터를 촬영하고, 감독관이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감독하는 방식이다.

봄 채용 시즌이 개막됐지만 다수의 대기업들이 연중 수시 채용으로 전환하면서 공채 대상 기업이 대폭 줄었다.

4대 그룹 중에서는 삼성이 현재까지 공채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그룹과 LG그룹이 수시채용 방식으로 돌아섰다. 내년부터 전면 수시 채용에 들어가는 SK그룹은 올해 상반기는 계열사별로 상시 채용으로 부족한 인력을 메우고, 하반기에 마지막 공채 실시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대졸 신입사원들의 취업문은 더욱 바늘구멍이 될 전망이다. 공채 폐지가 곧 '대규모 선발 대신 꼭 필요한 인력만 뽑아쓰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결과여서다.

사람인이 최근 201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상반기 채용 계획 설문에서 신입(47.3%)을 채용하겠다는 기업보다 경력(55.2%)을 채용하겠다는 기업이 더 많았다. 이 회사가 구직자 186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는 "최근 3년간 공채가 줄었다고 체감했다"는 답변이 88.5%에 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