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4:58 (금)
IMF, 올해 한국 성장률 3.6%로 재차 상향…OECD·정부 전망치 넘었다
IMF, 올해 한국 성장률 3.6%로 재차 상향…OECD·정부 전망치 넘었다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3.26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6%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 1월 3.1% 전망치를 내놓은 지 2개월 만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26일 한국 연례협의 보고서를 통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지난 1월 예상(3.1%)보다 0.5%포인트(p) 높은 3.6%로 전망했다. 주요국 경기회복에 따른 수출과 투자 등 외부 수요증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요소의 정상화로 우리 경제가 회복될 거라는 기대감이 반영됐다.

앞서 IMF는 세계경제전망 발표 당시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3.1%로 제시했으나, 이번 연례협의 보고서 작성 과정에서 이를 3.4%로 상향 조정했고, 이후 이달 초 발표된 추경안을 반영해 다시 전망치를 3.6%로 높인 것이다.

IMF가 올해 우리나라의 성장률을 3.6%로 상향했다. [그래픽=연합뉴스]
IMF가 올해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을 3.6%로 상향했다. [그래픽=연합뉴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3.3%)나 한국은행(3.0%), 한국개발연구원(3.1%) 등 주요 기관 전망치와 우리 정부 전망치(3.2%)를 모두 웃도는 수준이다.

IMF는 현재의 회복세를 이어가고 복원력 있고 포용적인 중기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해 코로나19 피해계층에 대한 선별 지원을 확대하고 공공투자를 가속화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이어 추경은 향후 몇 년에 걸쳐 점진적인 재정 건전화로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기재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경기 회복 양상이 국가별로 상이하게 나타나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종합적 정책 대응과 건전한 펀더멘털을 바탕으로 차별화에 성공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이는 우리 경제가 코로나 위기에서 가장 강하게, 빨리 회복하는 선도 그룹 국가 중 하나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IMF는 확실한 반등세를 나타낸 수출과 달리 서비스 분야와 소비 회복은 미흡한 상황이며, 고용도 여전히 코로나 이전을 크게 밑도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기재부 측은 "4차 재난지원금 등 추경의 조속한 집행을 통해 경기 회복세를 유지, 확대하는 한편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한국판 뉴딜 추진을 더욱 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IMF의 올해 세계경제전망. [그래픽=뉴시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3.6% 전망은 지난해 말 우리 정부 전망치는 물론 주요 국제기구 전망 중 가장 높았던 OECD 전망치도 크게 웃도는 수치"라며 "가장 권위 있는 국제기구 중 하나인 IMF가 전망치를 크게 상향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평했다.

이어 "이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등 국제 신용평가사의 올해 한국경제 성장 전망치 평균이 3.5%인 점과 최근 골드만삭스 등 글로벌 투자은행(IB) 7개사의 성장 전망치 평균이 3.9%로 상향 조정된 것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보고서는 IMF가 지난 1월 13일부터 26일까지 기재부, 한은 등과 우리나라 경제 동향과 전망 등에 관해 협의한 결과를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