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3 09:05 (일)
與지도부·이낙연 "국민께 큰 실망 드렸다...민심 겸허하게 수용해 혁신·성찰"
與지도부·이낙연 "국민께 큰 실망 드렸다...민심 겸허하게 수용해 혁신·성찰"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4.0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대참패를 당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이번 4·7 재보선에 반영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해 성찰하고 혁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7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개표가 진행되는 가운데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 뜻에 따라 성찰하고 혁신하겠다"며 "선거 결과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 민주당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고 자세를 낮췄다.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도 8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저희들이 부족했고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며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책임이 크다. 문재인 정부 첫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 부족했다"며 "성찰의 시간을 갖고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해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 당 또한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고개숙여 인사하는 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크게 실망했고 이젠, 말로만이 아닌 분골쇄신해 국민만을 위한 정치를 해야 한다"며 "국민을 위해서는 힘있게 이끄는 모습을 보여주고 성찰로만 끝내지 말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국민의 회초리는 매섭고 결과엔 책임이 뒤따른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과반이 넘는 의석수를 줄 때는 힘이 아닌 지혜로운 정책을 서로 나눠 국정을 잘 이끌어달라는 바람인데 의욕만 앞서 핵심을 놓친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뜻을 받들어 남은 임기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