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1 23:38 (화)
서울 아파트시장 일시적 관망세, 정비사업 규제완화 기대는 커지지만...
서울 아파트시장 일시적 관망세, 정비사업 규제완화 기대는 커지지만...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4.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서울 아파트 시장이 4·7 재보궐선거를 전후해 일시적 관망세로 접어든 가운데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으로 도시정비사업 규제완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수익성 제한 요소로 꼽혔던 35층 층수제한 해제와 민간 주도 정비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5~9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주에 비해 0.02%포인트 줄어든 0.05% 상승을 보였다. 재건축이 0.03%, 일반 아파트가 0.05% 올랐다. 전세시장은 전주와 동일한 0.03% 상승을 기록했다. 

지난 9일 서울 용산구 유엔빌리지 인근에서 바라본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일대전경. [사진=연합뉴스]

◇ 매매시장, 교통 호재·저평가 지역 상승폭 커...전세시장, 입주물량 많은 지역 위주 하락 전환

서울은 교통호재가 있는 지역과 상대적으로 저평가된 지역들의 상승폭이 컸다. 도봉(0.29%) 금천(0.13%) 서대문(0.13%) 영등포(0.11%) 광진(0.10%) 강동(0.09%) 마포(0.07%) 양천(0.07%) 순으로 상승폭이 컸는데, 도봉은 GTX-C노선 등의 호재가 있는 창동역 일대의 오름세가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창동 상계주공17·18·19단지와 쌍문동 삼익세라믹이 500만~3000만원 올랐다. 금천은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와 시흥동 남서울럭키가 500만~3000만원 올랐다. 재건축 아파트는 양천구 목동신시가지와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 마포구 성산시영 등이 500만~3000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주요 지역 주간 매매가격 변동률. [그래프=부동산114 제공]

전세시장은 강동구 등 입주물량이 많은 지역 위주로 하락 전환 지역이 늘고 있다. 강동(-0.08%) 강북(-0.03%) 노원(-0.02%) 금천(-0.02%) 광진(-0.02%) 등이 이에 해당한다. 강동에서는 특히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고덕아이파크 전세가격이 2500만~3000만원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강북권 일부에서는 여전히 전세물건이 부족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성북(0.12%) 관악(0.09%) 마포(0.09%) 송파(0.09%) 동대문(0.07%) 서대문(0.07%) 순으로 올랐다. 성북은 하월곡동 샹그레빌, 장위동 래미안장위포레카운티, 정릉동 정릉e편한세상이 500만~2000만원 올랐고, 관악은 신림동 신림현대와 봉천동 성현동아가 1000만원 상승했다. 

서울 주요 지역 주간 전세가격 변동률. [그래프=부동산114 제공]

◇ 오세훈 시장 "스피드 주택공급" vs 정부 "공공주도 정비사업"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임기 1년여의 오 시장이 민간 재개발, 재건축 사업 정상화 통한 '스피드 주택공급'을 공약으로 내세웠다"며 "이 때문에 서울시의 35층 높이규제 완화와 더불어 주거지역 용적률 상향 등의 다양한 규제완화 정책들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과거 서울시가 주도하던 뉴타운(재정비촉진지구)이나 한강변르네상스(전략정비구역)가 해당 지역 주택시장에 상당한 호재로 받아들여졌던 사례가 있다"며 "그동안 억눌렸던 정비사업들의 규제완화 정책이 구체화될 경우 재건축 주도의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성 확대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동산업계에서는 매매시장 이외에도 전세시장이 높아진 가격 부담과 특정 지역의 입주물량 영향으로 상승과 하락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으나, 2분기에는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절반 수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으로 민간 정비사업 확대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8일 첫출근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시장의 관심은 민간주도 주택공급이라는 오 시장의 부동산 공약이 2·4공급대책으로 대표되는 정부의 공공주도의 정비사업과 상충하는 면이 커 절충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인가에 쏠려 있다.

실제로 오 시장이 서울시장 업무를 시작한 지난 8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제1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주택 공급대책 추진에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상호협력이 더 견고해지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는 정부가 기존 부동산정책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는 시그널임과 동시에 서울시 주택공급 정책의 변화를 바라지 않는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오 시장은 서울시 의회에서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여당과 협치를 해야 하는 숙제도 남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