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3 09:05 (일)
탄산수도 '무라벨'로...롯데마트, '온리프라이스 스파클링 워터 ECO' 2종 출시
탄산수도 '무라벨'로...롯데마트, '온리프라이스 스파클링 워터 ECO' 2종 출시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5.0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무라벨 상품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롯데마트는 자체 브랜드 '무라벨 탄산수'를 선보인다. 

롯데마트가 지난 1월 선보인 무라벨 생수와 4월 선보인 무라벨 새벽 대추방울토마토에 이어 ‘무라벨 탄산수’를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하는 제품은 ‘온리프라이스 스파클링 워터 ECO’ 2종으로 롯데마트 PB(자체 브랜드)인 온리프라이스 상품이다.

롯데마트 '온리프라이스 스파클링 워터' 제품 이미지 [사진=롯데쇼핑 제공]
롯데마트 '온리프라이스 스파클링 워터' 제품 이미지 [사진=롯데쇼핑 제공]

최근 환경을 생각하는 가치 소비가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자리잡으며 무라벨 제품과 같은 친환경 제품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관련 업계에서도 무라벨 상품들을 지속 출시하고 있다.

실제로 무라벨 생수인 ‘초이스엘 세이브워터 ECO’는 출시 후 3개월 동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약 80% 가량 신장했다. 또한 ‘무라벨 새벽 대추방울토마토’는 당일 새벽 수확 상품으로 오후에 매장에 입고되는데, 오전부터 고객들의 입고 시간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를 고려해 롯데마트는 지난 1월 PB생수 전 품목을 포함해 라벨 용기를 사용하는 자체 브랜드 제품들을 무라벨로 전환해 나갈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무라벨 생수와 대추방울토마토에 이어 5월 13일 전 점에서 ‘온리프라이스 스파클링 워터 ECO(410ml*20입, 레몬/라임)’를 각 9000원에 선보인다. 

‘온리프라이스 스파클링 워터 ECO’는 라벨을 없앤 친환경 제품으로, 상온에서 주입 가능한 최대의 탄산 볼륨을 주입해 톡 쏘는 맛이 특징이다. 또한 상큼한 시트러스 과실향 제품으로 청량감을 강조해, 여름철에 더욱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롯데마트는 스파클링 워터 2종 무라벨 출시를 통해 연간 약 3600kg의 포장재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롯데마트 황은비 식품PB개발팀 MD(상품기획자)는 "무라벨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을 고려해 자체 브랜드 제품을 무라벨로 선보이게 됐다"며 "추후에도 친환경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재활용 용이성을 개선한 상품을 확대해 친환경 소비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