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2 16:10 (화)
KDI,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3.8%로 0.7%p상향
KDI,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3.8%로 0.7%p상향
  • 곽호성 기자
  • 승인 2021.05.1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곽호성 기자]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최근 수출 개선 상황을 반영해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8%로 상향 조정했다. 다만 이번 전망치는 정부 목표치인 4%에는 미치지 못한다. KDI는 더 빠른 속도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질 수 있다면 3.8%보다 높은 성장도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최근 국제유가 급등에 따라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7%로 높였고 민간소비 증가율은 2.5%로 전망됐다.

KDI는 13일 내놓은 상반기 경제전망에서 올해 한국의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 11월(3.1%)에 비해 0.7%포인트 높인 3.8%로 잡았다.

KDI는 "최근 우리 경제는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수출을 중심으로 경기가 완만하게 회복되고 있다"고 진단한 뒤 "지난해 2분기를 저점으로 해서 경기침체 국면에서 서서히 벗어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1분기 성장률 발표 이후 각 연구기관들의 전망치를 비교하면 KDI 전망치는 한국금융연구원(4.1%)이나 JP모건(4.7%)보다 낮다. 정부 목표치인 4%대보다도 낮다. 

소비자물가와 근원물가 상승률, 국제유가 추이 [사진=KDI 제공]
소비자물가와 근원물가 상승률, 국제유가 추이 [사진=KDI 제공]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종전 0.7%에서 1.7%로 1.0%포인트 높아졌다. 이것은 최근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 급등 상황을 반영한 것이다. 지난해 국제유가는 배럴당 연평균 42.25달러였으나 올해 들어선 60달러대로 50% 가깝게 올랐다. 

다만 근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0.7%다. KDI는 올해 민간소비 증가율이 2.5%에 그칠 것으로 예측했다. 총수출 증가율 전망치는 종전 3.1%에서 8.6%로 크게 올라갔다. 경상수지는 829억달러(약 94조원) 흑자를 낼 것이라고 예상됐다.

설비투자는 8.5%, 건설투자는 1.4% 각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으며 올해 취업자 수는 연간으로 19만명 증가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실업률 예상치는 4.1%였다.

내년 우리 경제는 민간소비 회복에 힘입어 3.0%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