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18:10 (화)
광주 찾은 이준석 "5·18 후 첫 세대 대표로서 아픈 역사 공감"
광주 찾은 이준석 "5·18 후 첫 세대 대표로서 아픈 역사 공감"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6.1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광주광역시를 찾아 "5·18 이후 출생한 첫 세대의 대표로서 광주의 아픈 역사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4일 대전현충원을 방문한 후 이 대표는 학동4구역 철거 현장 붕괴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광주 동구청)에서 조문한 뒤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광주시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호남의 미래세대와 일자리 문제, 지역 발전을 위해 논의할 시점이 가까운 미래에 있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광주 동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철거 건물 붕괴 참사 피해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이 계속 미뤄지는 것에 대해 "전 대통령이 재판에 대해 불성실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안한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는 "긍정적"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합의해 정례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당 지도부는 광주 학동4구역 철거 현장 붕괴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조문했다. 이 대표는 이번 사고와 관련해 "시민들이 안전을 우려해 제보를 했음에도 지자체에서 신속하게 반응하지 못한 점은 앞으로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철거 공사 과정에서 유착(정치권 등)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수사력을 총동원해 사건의 책임자를 가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주당 소속 이용섭 광주시장과 만나 "광주시민들의 아픔이 크다"며 "야당으로서 협조할 수 있는 부분들은 다 할 것"이라며 사고원인 규명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