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1:01 (월)
윤석열, X파일 강경모드 급선회 "與 개입했다면 불법사찰"...민주 "뒤집어씌우기 전략"
윤석열, X파일 강경모드 급선회 "與 개입했다면 불법사찰"...민주 "뒤집어씌우기 전략"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6.2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과 가족들의 의혹을 모아놓은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대해 "출처불명 괴문서로 정치 공작을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과 근거, 출처를 공개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로서 무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지 이틀 만에 "정치공작""불법사찰"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강경모드로 급선회한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22일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언론에 배포한 메시지에서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항간에 떠도는 'X파일'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항간에 떠도는 'X파일'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이라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며 "출처 불명 괴문서로 정치공작을 하지 말라. 진실이라면 내용, 근거, 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 그래서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 및 불법사찰에 대한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보수 진영 정치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지난 19일 X파일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뒤로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X파일 논란이 확산되자 강경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장모 최모씨가 관여했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누구나 동등한 수사와 재판을 받아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고 가족이라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 검찰 재직시에도 가족 사건에 일절 관여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했다. 다만 "최근 출처불명의 괴문서에 연이어 검찰 발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보도된 것은 정치 공작의 연장 선상이 아닌지 의심된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측은 X파일을 작성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대선경선기획단 공동단장으로 내정된 강훈식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서 '윤석열 X파일'의 출처가 민주당이냐는 질문에 "확실히 아니다. 일종의 뒤집어씌우기 전략"이라고 일축했다.

강 의원은 "본인들 진영의 유력 주자에 대해 그런 내용이 있다면 진실 여부를 확인하면 될 문제"라며 "출처가 우리(민주당)라면서 진실을 호도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도 민주당 유력 주자에 대한 파일이 접수되고 있을 것이라며 대선에서 상대 당의 유력 주자에 대한 제보가 쌓이는 건 양당이 동일한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홍영표 민주당 의원도 CBS에 출연해 "'윤석열 X파일'이란 말은 국민의힘에서 나온 것으로, 거기서 해결돼야 한다. 정치 공작으로 몰아가는 건 불필요한 논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