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1:59 (일)
남북정상, 통신연락선 413일만의 복원 합의...靑 "관계 개선에 긍정적 작용" 기대
남북정상, 통신연락선 413일만의 복원 합의...靑 "관계 개선에 긍정적 작용" 기대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7.27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남북 정상이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하며 남북 간 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단절됐던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남북 간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남북이 27일 오전 10시를 기해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발표했다. 북한이 지난해 6월 9일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반발해 판문점을 비롯한 남북 간 모든 통신연락선을 일방적으로 끊은 지 413일 만이다.

남북이 27일 오전 10시부터 그동안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 [사진=연합뉴스]

박 수석은 “이번 통신연락선 복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합의하에 이뤄졌다”며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했으며, 통신연락선 복원 등 남북관계 회복 문제에 대해 소통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남북간 통신연락선 복원은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두 정상이 주고받은 친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는 않았다.

남북 연락채널 차단-복원 반복 일지 [그래픽=연합뉴스]

통일부에 따르면 남측 대표가 하루 2차례(오전 9시, 오후 5시) 실시했던 정기 통화를 재개할 것을 북측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BBC,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도 앞다퉈 통신연락선 복원 합의 소식을 전했으며, 조선중앙통신은 핫라인 재개설에 대해 "상호신뢰 회복과 화해 촉진에 있어 큰 진전"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