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1:59 (일)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출시...업계 최초 탄소발자국 획득
기아, 첫 전용전기차 EV6 출시...업계 최초 탄소발자국 획득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8.02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기아가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인 '더 기아 EV6'를 출시했다.

기아는 EV6의 스탠다드(기본형), 롱 레인지(항속형), GT-라인(Line) 모델을 우선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 EV6의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EV6는 사전예약 첫날 기아 승용 모델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대인 2만1016대를 시작으로 사전예약 기간 총 3만대가 넘는 예약대수를 기록했다.

기아는 2일 전용전기차 EV 시리즈의 첫 모델 더 기아 EV6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기아 제공]

EV6는 신규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내·외장 디자인에 형상화했으며, GT 모델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 가속까지 걸리는 시간이 단 3.5초에 불과하다. 이는 한국 자동차 역사상 가장 빠르다. 사전계약 고객의 70%가 선택한 롱 레인지 모델에는 77.4kWh 배터리가 장착돼 1회 충전 시 산업부 인증 기준 최대 주행거리가 475㎞(2WD, 19인치 휠, 빌트인 캠 미적용 기준)에 이른다. 스탠다드 모델의 경우 58.0kWh 배터리가 장착돼 370㎞(2WD 기준)의 최대 주행거리를 자랑한다.

EV6는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영국 카본 트러스트사의 제품 탄소발자국 인증을 받았다. 내장 부품인 도어 맵 포켓과 바닥 매트 등에 차량 1대당 500㎖ 페트병 75개에 달하는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점이 크게 작용했다.

카본 트러스트사는 2001년 영국에 설립된 비영리기관이다. 전 세계 80개 국가에서 기업과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탄소, 물, 폐기물 등의 환경 발자국 인증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중 탄소발자국은 제품의 제조부터 폐기까지 전 과정에서 탄소배출에 따른 환경 영향도를 종합적으로 측정한 후 기준을 충족했을 때 수여하는 인증제도다.

EV6 GT-Line 내부모습 [사진=기아 제공]

800V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멀티 충전 시스템, 이동하는 에너지 저장장치(ESS) 개념의 V2L(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을 공급하는 기능) 등도 특징이다. 기아는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을 통해 주차 또는 충전 중 고전압 배터리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고객에게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격진단 시스템도 적용했다. 출시 후 1년간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별도 예약 없이 원할 때 정비를 받는 'EV6 퀵 케어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기아 관계자는 "EV6는 고객의 모든 여정을 함께 하며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자동차 업계 최초로 탄소발자국을 획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기아는 앞으로도 지속 가능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